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롱패딩 인기 이을까…평창 스니커즈 오늘부터 일반 판매 시작

 ‘평창 스니커즈’가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롯데백화점은 19일부터 백화점과 아울렛 전 지점에서 평창 스니커즈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달 초에 1차 판매는 사전 예약한 고객과 일부 매장에서만 진행했는데 준비한 5만 켤레를 모두 팔았다.
 
롯데백화점에서 판매하는 평창 스니커즈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에서 판매하는 평창 스니커즈 [사진 롯데백화점]

 
평창 스니커즈는 평창 롱패딩의 선풍적인 인기에 힘입어 롯데가 두 번째로 내놓은 기획 상품이다. 천연 소가죽으로 만들었고 사이즈는 220~ 280mm로 10mm 단위로 나왔다. 신발 뒤축에는 평창 겨울올림픽의 슬로건인 ’Passion Connected‘를 새겨 넣었다. 1켤레에 5만원으로 학생증(대학원 포함)을 소지한 고객은 10% 할인받을 수 있다. “같은 소재인 일반 스니커즈보다 50~70% 정도 저렴해 가성비가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단, 이번 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비자(VISA) 카드와 현금 결제만 가능하다. 김재열 롯데백화점 평창라이선싱팀장은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염원을 담고, 많은 사람이 관련 상품을 착용할 수 있도록 평창 스니커즈를 비롯한 다양한 상품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롯데가 이번에 준비한 수량은 이미 판매한 5만 켤레를 포함해 모두 20만 켤레다. 평창 롱패딩이 출시 이후 서서히 입소문이 나면서 구매 열풍으로 이어졌던 만큼 롯데에선 스니커즈도 비슷한 흐름으로 판매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강나현 기자 kang.na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