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분노” 이후 한층 격화된 여야 충돌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분노" 발언 이후 1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공격 수위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자유한국당은 이에 반발하면서도 강하게 맞대응을 하지 않아 "MB와 거리 두기를 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우원식 “MB의 반성 없는 성명에 저도 ‘분노’”
양향자 “MB 가장 큰 죄는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것”

한국당 김성태 “대통령은 냉철과 냉정 잊지 말아야”
“분노 정서 십분 이해”…‘MB와 거리두기’ 분석

청와대와 이 전 대통령 측 이날은 메시지 내놓지 않아
확전 자제…사법처리 진행시 다시 충돌 불가피 전망


19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집중포화를 쏟아냈다. 추미애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보수궤멸' 등 격한 성명은 억지 주장"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애국하는 마음이 있다면 나라가 정상적으로 작동되도록 사법 당국의 수사에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 전 대통령의 반성 없는 성명과 그 측근의 물타기 시도에 저도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 측이 '노무현 정부에 대해 많이 안다'고 말하는 것은 협박으로 범죄를 감추겠다는 것"이라며 "정정당당하게 수사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보수를 욕 먹이지 말고 협박과 술수로 빠져나가는 것을 중단하라"고도 했다.
 
박남춘 최고위원은 "이 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국정원 정치공작, 특수활동비, 다스 등 의혹에 대해 진솔한 입장 표명과 사과를 할 줄 알았다"며 "전직 대통령의 품위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을 저버린 상식 밖의 기자회견이었다"고 지적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이 전 대통령의 가장 큰 죄는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현재 검찰 수사가 적법하게 정당하게 하고 있는데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거론하면서 이야기하는 것은 사실관계도 안 맞고 사리에도 어긋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19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19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분노' '모욕' 발언에 반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은 최고 통치권자로서 냉정과 냉철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분노의 감정을 앞세우면 그 순간 정치보복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분노한 정서를 십분 이해하더라도 분노는 적대를 부추기는 감정이다. 이 전 대통령에게 범죄 행위가 있다면 원칙대로 수사하면 된다"고 하는 등 발언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이었다.
 
지난해 11월 12일 이 전 대통령이 바레인으로 출국할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와 관련해 "적폐청산을 빌미로 한 감정풀이, 정치 보복이라는 의심이 든다"고 하자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즉각 측면 지원에 나선 바 있다. "청와대와 정부·여당의 행태를 보니 마치 조선시대 망나니 칼춤을 연상시키는 작태"라면서다. 2개월 전만 해도 이처럼 보수 대 진보의 이념 대결로 끌고 갔던 한국당의 대응 기조가 지금은 적잖은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수도권의 한국당 중진 의원은 "MB가 이미 탈당했는데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서 옹호할 필요가 있는가"라며 "기본적으로 MB와 MB 측근이 직접 풀어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한 당직자도 "현재는 특활비 등 개인 비리 문제 아닌가. '정치 보복' 이외 다른 공격 포인트는 약할 수밖에 없다. 섣불리 나섰다간 우리까지 엮일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중앙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중앙포토]

 
오히려 목소리를 높인 건 바른정당이었다. 유승민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문 대통령의 '분노' 발언에 대해 "감정을 앞세우고 검찰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라며 "문제가 있다면 그것을 밝히고 바로잡는 건 법원·검찰의 역할이지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의 역할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한 "대통령이 분노, 격노, 모욕이라고 한 것은 사법 질서를 부정한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은 양비론이었다. 안철수 대표는  "정부가 분노나 격노를 할 것이 아니라 유죄 판결을 받아내는 역량을 보여야 한다"면서 "이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입장 발표가 아닌 정치 술수로 빠져나가려는 몸부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청와대와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날은 특별한 메시지를 내놓지 않았다. 전·현 정권 간 정면충돌이 확전으로 치닫지는 않는 분위기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 절차가 진행될 경우 양측 충돌로 다시 한번 거센 파열음이 나올 거란 관측이 많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