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럽서 춤추는 데 길 막았다고 주먹질한 10대들

클럽에서 춤추다 10대끼리 치고받는 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중앙포토]

클럽에서 춤추다 10대끼리 치고받는 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중앙포토]

클럽에서 시비를 걸어 대학생 2명을 일방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공동상해)로 10대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19일 광주 동부경찰서는 클럽에서 시비를 걸어 대학생 2명을 일방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공동상해)로 박모(19)군과 김모(19)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대학생인 박군과 무직인 김군은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달 24일 오후 11시 15분쯤 광주 동구 모 클럽에서 대학생 A군(19) 등 2명을 화장실로 끌고 가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코뼈와 얼굴 뼈가 부러지는 등 4∼8주간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처를 입었다.
클럽에서 춤추다 10대끼리 치고받는 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중앙포토]

클럽에서 춤추다 10대끼리 치고받는 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중앙포토]

 
조사결과 이들은 클럽에서 춤을 추다 자신의 앞길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A군의 머리를 쓰다듬어 시비를 건 것으로 드러났다.
 
지나간 행인과 어깨를 부딪쳤다고 때리는 등 전과 7범인 박군 등은 경찰에게 A군 일행과 서로 치고받았다고 거짓 진술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일방적 폭행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이 피해자와 합의를 하지 않고, 죄질이 불량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