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화점서 200만원 고급 코트 입어보고 ‘스르륵’ 그냥 나온 여성

백화점에서 200만원 상당의 코트를 자신의 옷과 바꿔 입고 간 50대가 자신의 의류 태그에 적혀 있었던 주소로 덜미가 잡혔다. [중앙포토]

백화점에서 200만원 상당의 코트를 자신의 옷과 바꿔 입고 간 50대가 자신의 의류 태그에 적혀 있었던 주소로 덜미가 잡혔다. [중앙포토]

백화점에서 200만원 상당의 고급 코트를 구매하는 척 입고는 바로 도망친 5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비싼 옷 입어보니 순간 욕심이 생겼다”

19일 부산 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오후 4시 30분쯤 부산의 한 백화점 의류판매장에서 200만원 상당의 코트를 훔친 혐의(절도)로 김모(54ㆍ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자신의 옷과 바꿔 입으며 코트를 놔두고 간 김씨는 코트  태그에 적혀 있었던 주소로 덜미가 잡혔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들어간 경찰은 김씨가 벗어두고 간 의류 태그에 희미하게 적힌 주소 일부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 주소가 김씨가 이용하는 세탁소에서 적은 자택 주소라 보고, 주소 인근 세탁소를 수소문했다 김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고가의 옷을 입어봤다가 순간 욕심이 생겨서 입고 갔다”고 진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