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한국당은 지방선거 끝나면 붕괴·소멸…흡수 가능"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강정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강정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9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지방선거가 끝나고 나면 결국은 붕괴되고 소멸될 정당"이라며 "리더십도 없고 국민의 지지도 없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서도 "형식적으로는 당 대표다. 그런데 그분의 리더십이 정말 국민들한테 희망이나 비전을 주느냐. 보수와 보수의 과거에 대해서 정말 반성하고 책임을 지느냐.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각을 세웠다. 
 
새로 만들어질 신당이 자유한국당을 흡수해낼 그릇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현상이 분명 일어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19일 유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국민의당·바른정당을 통합해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선언을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정론관에서 통합 공동선언을 한 뒤 밝은 모습으로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정론관에서 통합 공동선언을 한 뒤 밝은 모습으로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유 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탈당해 신당으로 옮겨올 수도 있다고 봤다. 그는 "지방선거 전에는 없다"고 말하면서도 "지방선거 이후에 저는 중도보수 이 정치권에서 더 큰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유한국당은) 의석수에 비해서 내부의 어떤 결집 또 국민의 지지가 너무나 약한 상태고 언제든지 깨질 수 있는 상태기 때문에 저희들이 잘해서 자유한국당을 갈아치우는 그런 에너지가 된다면 자유한국당 붕괴는 시간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유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이명박 정부 수사에 관한 의견도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그런 식으로 감정을 앞세우면 검찰에게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검찰 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보복이라고 표현한 데에)분노를 금할 수 없다. 정부에 대한 모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권력기관의 독립, 개혁과 직결된 문제"라며 "대통령께서 그런 식으로 분노했다고 감정을 앞세우면 국민들 대부분이 이건 현직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을 수사하라고 지시한 가이드라인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법원과 검찰이 수사하도록 그냥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