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기장판에서 불 붙어 아파트 주민 대피…7명 부상

[중앙포토]

[중앙포토]

전기장판에서 시작된 불이 옮겨붙어 아파트 입주민 전체가 대피하는 화재가 발생했다. 

 
18일 부산 북구 화명동의 한 아파트 3층에서 불이 나 7명이 다치고 100여 명이 대피했다. 오후 10시 20분쯤으로 늦은 시간에 발생해 피해가 컸다. 부상자는 화재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경찰은 불이 아파트 3층에 살던 A씨(46·여)의 안방 침대에 놓여 있던 전기장판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A씨는 불이 났다는 사실을 확인하자마자 소화기로 진화를 시도했지만 불길을 잡지 못했다. 불은 A씨 방의 TV, 책장 등과 거실, 안방 등 총  113㎡를 태워 소방서 추산 69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에서 A씨는 "주방에서 요리 중이었고 아이들이 거실에서 놀고 있었다. 안방 침대에서 연기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다른 화재 원인은 없는지, 불이 빠르게 번진 이유가 무엇인지 조사 중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