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마존, 제2본사 후보지 20곳으로 압축

 미국 아마존이 제2 본사 후보지를 20곳으로 압축했다.
아마존의 CI. [중앙포토]

아마존의 CI. [중앙포토]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아마존은 제2 본사를 유치하겠다고 신청서를 낸 238개 도시 가운데 뉴욕과 워싱턴DC 등 20곳으로 1차 선별했다.

신청서 낸 238개 도시에서 1차 선별
워싱턴DC, 보스턴, 댈러스 유력설

 
뉴욕주의 뉴욕시와 인근 뉴저지 주의 뉴어크, 워싱턴DC와 인근 노던 버지니아, 메릴랜드주의 몽고메리 카운티가 포함됐다. 이 밖에 조지아주 애틀랜타, 텍사스주 댈러스,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콜로라도주 덴버, 테네시주 내슈빌,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펜실베이니아주의 필라델피아 및 피츠버그. 캐나다 토론도 등도 포함됐다. 기대를 모았던 디트로이트는 탈락했다.
 
아마존의 제2 본사가 들어서게 되면 최대 50억 달러(5조6000억 원)의 직접투자와 5만 명 이상의 고급 일자리 창출이 예상돼 각 후보도시들이 치열하게 경합중이다.
 
홀리 설리반 아마존 공공정책 책임자는 "20개 도시를 간추리는 것은 매우 어려운 작업이었다"며 "모든 신청도시는 엄청난 열정과 창의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아마존의 시애틀 본사. [중앙포토]

아마존의 시애틀 본사. [중앙포토]

 
시애틀에 제1본사를 두고 있는 아마존은 제2본사 후보지로 20곳을 발표하면서 이들 도시간에 더 좋은 세제혜택과 인센티브를 놓고 경쟁을 유발하려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WSJ은 고학력 노동 인력, 삶의 질, 교통 편이성 등 아마존이 제시한 기준을 토대로 자체 분석한 결과 댈러스ㆍ보스턴ㆍ워싱턴DC 등 3개 도시가 가장 유력한 것으로 전망했다.
아마존은 연말까지 제2 본사 후보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