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분노’에 홍준표 “노무현 비서실장 같은 말씀…아주 부적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자유한국당 전북도당에서 열린 '2018 호남권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자유한국당 전북도당에서 열린 '2018 호남권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향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같은 말씀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신년인사회 참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한 말씀을 들어보면 그건 대통령으로서 아주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대통령은 지금 노무현 비서실장이 아니다”라며 “말씀을 좀 자제했으면 한다”고 했다.  
 
홍 대표는 또 “지금 정치보복이 극에 달했다”며 “어제 이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이라고 말하니 문 대통령이 오늘 ‘극도의 분노’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 돼서 그런 말을 했다면 이해하겠다”라며 “하지만 그 분은 비서실장이 아니라 이 나라의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보복의 중심에 청와대 일개 비서관의 지휘 아래 검찰이 사냥개 노릇을 한다는 걸 알만한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며 “그런데 (문 대통령이)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느냐. 이해가 안 가는 행동이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7일 측근들이 구속되자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을 운운한 데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