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동생 칼로 찌르고 아령으로 머리 때려 사망케 한 20대

[일러스트 김회룡]

[일러스트 김회룡]

문경시 모전동 한 아파트에서 오빠가 여동생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오전 8시 문경시 모전동 한 아파트에서 A(24·무직)씨가 자신의 여동생 B(22·학생)씨를 흉기로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북 문경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8시쯤 피의자 A씨는 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은 이 아파트를 방문해 여동생 B씨가 숨진 채 옷과 이불로 덮여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평소 B씨가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과도로 1회 찌르고 3㎏ 아령으로 머리를 수회에 걸쳐 때려 사망케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