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입단속에도 측근들 “아픈 데 찔렸나”문 대통령 발언에 반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뒤 차에 오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뒤 차에 오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8일 자신의 ‘정치보복 성명서’를 강력하게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측근들에게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말라”면서 자제를 지시했다. . 최근 검찰 수사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밝힌 만큼 전·현정권 간 갈등을 키울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은 “아픈 데를 찔리긴 한 것 같다", "분노한다고 정치보복이라는 본질이 바뀌나”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작심한 듯 반격했다.

 
이 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보고를 받고 측근들에게 입단속을 지시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은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참모진의 의견에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자제를 당부했다고 이 전 대통령 측이 전했다.
 
이미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한 입장을 충분히 설명한 만큼 또다시 반박 입장을 내놓아 현 대통령과 추가적인 충돌을 야기할 필요는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 참모들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도에 지나치다며 강력하게 반발했고, 오늘 오전 삼성동 사무실에서 열린 참모진 회의에서는 ‘강경론’이 주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분노니 모욕이니 과민반응을 보이는 것을 보면 아픈 데를 찔리긴 한 것 같다”며 “분노한다고 정치보복이라는 본질이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 회의 분위기”고 말했다.
 
‘반격 카드’를 묻는 질문에 “준비하고 있지만, 현실화돼서는 안 된다”면서 ‘노무현 정부 파일’을 보유하고 있음을 거듭 시사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또 국정원 특수활동비 일부가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에게 흘러 들어갔고, 2011년 미국 방문 시 명품 구입 등에 사용됐다는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와 송영길 의원의 주장에는 “완전히 허위”라고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들 두 의원에 대해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겠다는 방침을 19일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