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팀쿡 “구형 아이폰 고객에 성능 제한하는 선택권 부여할 것”

팀 쿡 애플 CEO가 구형 아이폰 배터리 문제를 언급했다. [AP=연합뉴스]

팀 쿡 애플 CEO가 구형 아이폰 배터리 문제를 언급했다. [AP=연합뉴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이 구형 아이폰에서 배터리 수명을 유지하기 위해 성능을 고의로 제한한 것에 대해 사용자들에게 소프트웨어적인 선택권을 부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운영체제(iOS) 업데이트 버전에서 아이폰 성능 조절 기능을 끌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하겠다는 말이다.  
 
팀 쿡은 17일(현지시간) ABC방송 인터뷰에서 “다음달 배포될 iOS의 개발자 버전에서 배터리 문제를 해결할 투명하고 가시적인 방법을 제공할 것”이라며 “갑작스러운 재시동을 원하지 않을 경우 배터리 상태를 눈으로 확인하고 성능 저하를 받아들일지를 결정할 수 있다”고 했다.
 
아이폰이 배터리 때문에 자동으로 재시작하는 것을 막기 위해 성능의 일부가 저하될 수 있음을 알려주고 사용자들이 원치 않는다면 이를 선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 업데이트의 골자다.  
 
팀 쿡은 인터뷰에서 “애플은 새 배터리를 원하는 사용자들에게는 아주 낮은 가격에 이를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는 여러분들에게 예상치 못한 재시작이 없도록 성능을 어느 정도 떨어뜨리고 있다는 점을 밝힐 것이며 여러분은 원치 않으면 이 기능을 꺼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팀 쿡은 아이폰 이용자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우리가 취하는 결정의 핵심은 사용자들이며 우리는 (리스타트) 방지를 위해 성능의 일부를 저하시키는 것이 더 낫다고 느꼈다”고 말하고 “우리에게 다른 동기들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깊이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애플은 배터리 성능 저하에 따른 갑작스러운 꺼짐 현상을 막기 위해 지난해 2월 iOS 업데이트로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아이폰6s, 아이폰6s플러스 등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낮추는 기능을 도입하고 이를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아 논란을 일으켰다. 이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아이폰 사용자들은 애플이 신제품 판매를 늘리기 위해 꼼수를 썼다며 세계 곳곳에서 집단소송에 나서고 있다.  
 
애플이 아이폰 성능을 낮춰 이용자의 반발을 사면서 한국에서도 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팀 쿡과 대니얼 디시코 애플코리아 대표를 사기와 재물손괴, 컴퓨터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지난 18일 고발했다. 이 단체는 애플이 아이폰 운영체제 업데이트를 통해 아무 고지 없이 기기 성능을 낮춘 것이 새 휴대폰 판매 촉진을 위해 벌인 사기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