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교 문제 갈등’ 딸 말리다 질식사시킨 50대 부부

종교 문제로 갈등을 겪던 딸과 몸싸움을 하다 숨지게 한 부모가 경찰에 검거됐다. [연합뉴스]

종교 문제로 갈등을 겪던 딸과 몸싸움을 하다 숨지게 한 부모가 경찰에 검거됐다. [연합뉴스]

특정 종교에 심취한 딸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숨지게 한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특정 종교를 믿는 딸 C씨를 설득하기 위해 전남 화순에 있는 한 펜션으로 가족 여행을 떠났다. A씨 부부는 지난달 30일 오후 5시 40분쯤 전남 화순 한 펜션에서 딸 C씨(25ㆍ여)가 소리를 지르며 나가려는 것을 제지하려고 C씨의 다리를 누르고 입을 막아 수일 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18일 전남 화순경찰서는 폭행치사 혐의로 A씨(56)와 B씨(55ㆍ여) 부부를 입건해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 부부는 지난달 30일 5년 가까이 특정 종교를 믿고 있는 딸을 설득하려고 이날 화순으로 가족 여행을 갔다. 하지만 딸 C씨는 부모의 말에 설득되지 않았다.  
 
결국 이날 오후 5시 40분쯤 A씨 부부는 소리를 지르며 펜션을 나가려는 딸 C씨를 막으려고 다리를 붙잡은 뒤 입을 막았다. 딸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이들 부부는 황급히 119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C씨는 열흘 만인 지난 9일 오후 11시 35분쯤 사망판정을 받았다.
 
검시 결과 질식사 가능성이 크며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딸을 해하려던 것은 아니었다. 딸이 종교에 빠져 취업 준비도 등한시해 그만 다니라고 설득하던 도중 갑자기 고함을 지르고 펜션 집기를 부숴 다른 투숙객들이 들을까 봐 입을 막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C씨의 사인이 저산소성 뇌 손상으로 인한 심폐 정지로 추정된다는 부검의 소견을 토대로 A씨 부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