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무등산 주상절리대에 맘 놓고 만개한 눈꽃

기자
하만윤 사진 하만윤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14) 
곧게 뻗은 입석대 결결마다 눈꽃이 활짝 폈다. [사진 하만윤]

곧게 뻗은 입석대 결결마다 눈꽃이 활짝 폈다. [사진 하만윤]

 
무등은 순백의 눈으로 뒤덮인 설국이었다. 동이 튼 순간 이 아름답고도 기이한 광경이 그대로 눈에 들어와 마음에 박혔다.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설국이었다.’ 소설 『설국』이 왜 이 첫 문장으로 시작했는지, 소설가의 그 마음을 알 것도 같았다.

폭설로 인한 입산통제 풀린 다음날 등산
하산길 눈 덮힌 편백나무의 마지막 인사

 
 
동이 튼 순간 마주한 순백의 무등산. [사진 하만윤]

동이 튼 순간 마주한 순백의 무등산. [사진 하만윤]

 
무등산 산행을 계획한 것은 한 달여 전이었다. 날을 확정한 순간부터 산행 전날까지 내심 걱정이 컸다. 산행을 예정한 주에는 예상 밖의 폭설에 마음을 졸였다.
 
겨울철 무등산은 눈을 보러 가는 것이다. 순백의 눈꽃을 보고 시리도록 아름다운 상고대의 절경에 취하러 가는 것이다. 다행히 폭설로 인한 입산통제가 풀린 다음 날 무등산에 오를 수 있었다.
 
무등산은 백두대간 호남정맥에 속해있고 광주광역시 북구, 전남 화순, 담양군 남면에 걸쳐있는 국립공원이다. 겨울 눈꽃뿐만 아니라 봄에는 철쭉에, 여름에는 시원한 계곡에 마음을 뺏기고 가을에는 선명한 단풍에 넋을 놓는 곳으로 유명하다. 
 
무려 8500만 년 전 화산 폭발이 만든 입석대와 서석대는 또 어떤가. 칠각형 혹은 팔각형의 높이 10여m가 넘는 돌기둥들로 이뤄진 주상절리대는 그 자체로 절경이며 무등산 최고의 볼거리다.
 
 
원효사 입구 무등산 옛길 2구간을 들머리로 산행을 시작한다. [사진 하만윤]

원효사 입구 무등산 옛길 2구간을 들머리로 산행을 시작한다. [사진 하만윤]

 
 
순백의 눈으로 덮힌 설국
서울에서 300여km를 달려온 버스는 무등산 원효사 등산로 입구에 일행을 내려주었다. 이번 산행 코스는 원효사 등산로 입구인 무등산옛길 2구간을 들머리로 정했다. 
 
마흔한 명이나 되는 일행이 일사불란하게 스패츠며 아이젠을 착용하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어둠 짙은 새벽녘, 첫발에 닿는 눈이 사삭사삭 소리를 낸다. 이번 산행은 예감이 좋다.
 
 
목교에서 중봉으로 가는 길. 한 폭의 수묵화 같다. [사진 하만윤]

목교에서 중봉으로 가는 길. 한 폭의 수묵화 같다. [사진 하만윤]

 
시작 지점부터 중봉으로 가는 갈림길이 있는 목교까지는 그다지 큰 힘 들이지 않고 오를 수 있다. 다만 쌓인 눈이 많아 미끄러워 무릎이며 발목에 힘을 주고 걸어야 하는 것이 조금 불편했다. 
 
목교에 조금 못 미쳐 동이 트자, 앞선 일행의 환호성이 후미까지 들리고 서서히 속도가 줄어든다. 여기저기 사진으로 남기려는 움직임만 부산하고 길은 정체됐다. 동이 터오자 올곧게 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눈꽃의 아름다운 풍경이 보폭을 좁히고 눈과 손만 분주하게 만드는 것이다. 
 
이날 이 코스를 선택한 이들이 우리 일행과 서울에서 출발한 다른 산악회 일행, 그밖에 두어 명씩 짝을 이룬 일부 등산객 뿐인 것이 다행이다 싶었다.
 
 
중봉에서 일행과 어울려 한 컷. 멀리 구름 옆으로 정상이 보인다. [사진 하만윤]

중봉에서 일행과 어울려 한 컷. 멀리 구름 옆으로 정상이 보인다. [사진 하만윤]

 
목교에 오르면 왼쪽으로 입석대, 오른쪽 바로 옆길로 중봉으로 향하는 길이 좁게 나 있다. 이날은 후미와 함께 오르다 보니 앞서 중봉을 향해 가는 일행의 모습이 마치 한 폭의 수묵화 같다. 중봉에서 각각의 인증 사진과 단체 사진을 찍고 목교로 다시 돌아와 간단한 행동식으로 허기만 달랬다. 눈 덮인 산에서라도 영양분 섭취와 수분 공급은 필수. 
 
필자는 보온 통에 담아온 미지근한 수프를 일행들과 함께 나눠 먹었다. 잠시 후 입석대 방향으로 다시 길을 재촉한다. 정상으로 가는 길도, 정상도, 눈 두는 곳마다 온통 새하얗다.
 
 
목교에서 입석대로 오르는 길. 온통 눈에 갇혔다. [사진 하만윤]

목교에서 입석대로 오르는 길. 온통 눈에 갇혔다. [사진 하만윤]

 
입석대에는 새하얀 눈꽃이 펴 있다. 요 며칠 마음 졸이게 한 폭설이 안겨준 선물일 것이다. 입석대에 핀 눈꽃은 흔한 광경이 아니다. 뜨거운 용암이 흘러 만들어진 주상절리대에 맘 놓고 만개한 눈꽃이라니. 아이러니한 자연의 경이로움에 다시 한번 감탄하게 된다. 
 
더욱이 세찬 바람이 빚어내는 상고대와는 또 다른, 솜사탕 같은 눈꽃에 일행은 너나 할 것 없이 카메라를 들이댄다.
 
 
겨울산행 최고의 모델이 된 입석대. [사진 하만윤]

겨울산행 최고의 모델이 된 입석대. [사진 하만윤]

 
 
실질적 정상 서석대
입석대에서 조금만 더 오르면 무등산의 실질적인 정상인 서석대에 다다른다. 실제 정상인 천왕봉에는 군부대가 자리 잡고 있어 일반인들의 출입이 통제되기 때문이다. 정상 동쪽에서 서쪽으로 가지런히 서 있는 서석대는 수정병풍이라는 별칭이 따로 있다. 저녁놀이 들 때 햇빛에 반사되면 수정처럼 빛이 난다는 데서 붙은 것이다. 
 
그 경치가 가히 아름다워 무등산을 서석산으로 불렀다고 하니 내심 그 풍경마저 욕심이 난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마음 한편에 바람을 슬그머니 접어두고 정상석을 바라본다. 얕게 패인 글의 골마다 눈이 빼곡히 들어차 하얗게 변해있다.
 
 
서석대 정상석에 패인 글. 골마다 눈이 들어차 하얗게 바뀌었다. [사진 하만윤]

서석대 정상석에 패인 글. 골마다 눈이 들어차 하얗게 바뀌었다. [사진 하만윤]

 
서석대에서 장불재로 내려오는 길에 망원렌즈를 꽂은 카메라를 들고 줄지어 오르는 무리의 등산객들을 만난다. 눈 덮인 무등산의 절경을 사진에 담으려는 작가들인 듯했다. 부디 이 멋진 풍경을 더 근사하게 촬영하길, 그리하여 더 많은 사람이 그 아름다움을 나눌 수 있기를 바라며 갈 길을 재촉한다.
 
 
장불재에서 마지막 단체 사진을 남긴다. 저 멀리 왼쪽에 입석대, 오른쪽이 서석대다. [사진 하만윤]

장불재에서 마지막 단체 사진을 남긴다. 저 멀리 왼쪽에 입석대, 오른쪽이 서석대다. [사진 하만윤]

 
광주광역시와 화순군의 경계가 되는 능선고개, 장불재에는 바람을 피해 쉴 수 있는 간이건물이 있다. 찬바람과 시린 눈에 맞서 내내 달려온 일행과 잠시 쉬며 마지막 단체 사진을 남긴다. 그리고 이내 원효사 등산로 입구로 가기 위해 규봉암, 꼬막재 방향으로 향한다. 
 
꼬막재까지는 내려간다기보다 산허리를 오르락내리락하며 둘러 가야 하는지라 조금 서두른다. 제법 길고 눈이 많이 쌓여 걷기도 쉽지 않았다. 눈들이 제법 쌓여 지공너덜을 보지 못함이, 규봉암을 그냥 지나쳐 온 것이 못내 아쉬움으로 남지만 아무렴 어떠랴, 다음에 또 오면 될 일이다.
 
 
꼬막재에서 원효사로 하산하는 길에 선물 같은 편백나무 군락을 만난다. [사진 하만윤]

꼬막재에서 원효사로 하산하는 길에 선물 같은 편백나무 군락을 만난다. [사진 하만윤]

 
꼬막재부터 원효사 등산로 입구까지는 2Km 남짓한 하산길인데 뜻밖에 편백나무 군락을 만났다. 훌쩍 큰 키에 온통 새하얀 눈을 뒤집어쓴 편백나무는 무등산을 벗어나기 전 마지막 선물이었다.
 
 
원효사 입구-무등산 옛길 2구간-목교-중봉-목교-입석대-서석대-장불재-광석대-꼬막재-원효사 입구. 총거리 약 14.3km, 소요시간 약 8시간 10분. [사진 하만윤]

원효사 입구-무등산 옛길 2구간-목교-중봉-목교-입석대-서석대-장불재-광석대-꼬막재-원효사 입구. 총거리 약 14.3km, 소요시간 약 8시간 10분. [사진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roadinmt@gmail.com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