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독일 “비트코인 공동 규제안 마련…G20에 제안할 것”

프랑스와 독일이 비트코인에 대한 규제방안을 마련해 오는 3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공식 제안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중앙포토]

프랑스와 독일이 비트코인에 대한 규제방안을 마련해 오는 3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공식 제안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중앙포토]

프랑스와 독일이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에 대한 규제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주요 20개국(G20)에 제안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브뤼노 르 메르(Bruno Le Maire) 프랑스 경제장관은 이날 파리에서 독일 정부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비트코인과 관련한 리스트를 프랑스와 독일이 함께 분석하고 규제방안을 만들어 3월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서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1월 18일자 보도 갈무리]

[로이터통신 1월 18일자 보도 갈무리]

 
페터 알트마이어(Peter Altmaier) 독일 총리 비서실장도 회견에서 “우리는 (비트코인과 관련한) 리스크를 줄이고 이를 설명해야 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