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전범죄 자신한 울산 은행 강도…체포 당시 경찰에게 한 말

18일 오전 7시11분께 울산 새마을금고에서 현금 1억10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피의자가 경찰의 CCTV 추적에 범행 6시간 반만에 잡혔다. CCTV에 찍힌 피의자 모습. [YTN 캡처]

18일 오전 7시11분께 울산 새마을금고에서 현금 1억10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피의자가 경찰의 CCTV 추적에 범행 6시간 반만에 잡혔다. CCTV에 찍힌 피의자 모습. [YTN 캡처]

18일 오전 울산 새마을금고에서 1억1000만원의 현금을 빼앗아 달아난 강도가 6시간 반 만에 잡힌 가운데 하루도 지나지 않아 피의자가 검거될 수 있었던 원인에 관심이 쏠린다.  
 
피의자 김모(49)씨는 범행 후 도주한 경남 거제의 한 모텔에서 샤워하려고 옷을 벗다가 경찰과 맞닥뜨렸다.  
 
이날 오후 2시 25분께 범행 6시간 반 만에 경찰에 붙잡힌 김씨의 첫마디는 "여길 어떻게 찾았냐"였다.  
 
그는 완전범죄를 자신하며 여유를 부리다가 갑자기 들이닥친 경찰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7시 11분께 은행에 첫 번째로 출근하던 A씨를 흉기로 위협해 침입한 뒤 A씨를 청테이프로 묶고, 금고에 있던 현금 1억1000만원 가량을 훔쳐 달아났다.   
 
그는 청테이프로 번호판을 가린 오토바이를 이용해 도주하고, 중간에 집에 들러 승용차로 갈아탄 뒤 경남 거제로 이동하는 등 나름의 준비를 했다. 
 
하지만 그가 움직인 길목마다 설치된 CCTV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덕분에 그의 행정이 고스란히 CCTV에 기록됐고, 경찰은 거제 경찰과 공조 수사를 통해 차량 번호까지 추적할 수 있었다.  
 
결국 김씨는 완전범죄를 자신하며 마음 놓고 샤워하려던 찰나 들이닥친 경찰에 현장에서 체포됐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