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진석 “文대통령, MB에 분노?…北김정은엔 보인적 없더니”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임현동 기자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임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분노를 표한 것과 관련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핵과 미사일로 겁박하는 김정은에게도 단 한 번도 분노를 보인 적 없는 대통령 아니었던가”라며 비꼬았다.
 
18일 MB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내지도 했던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그토록 쉽게 분노를 표출하는 인물인지는 몰랐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정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 누구보다 진실을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은 문 대통령”이라며 “노 전 대통령 서거 직후 한 인터뷰에서 ‘분노할 일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말씀했고, ‘정치보복이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대답했던 분”이라고 적었다.
 
또 정 의원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국회로 나와 정치보복 의혹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해 문 대통령보다 오만천배 분노할 인물. 지금도 분을 삭이지 못한 채 검찰과 수시로 교감 소통하며 정치보복의 칼을 휘두르고 있는 주인공으로 알려진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얼굴마담이요. 청와대 민정 업무의 최고 실세는 백 비서관이란 얘기도 즐비하다”며 “이 전 대통령에게 한을 품은 백 비서관이 검찰 일을 전담하는 청와대 시스템이 개선되지 않고서는 이 땅의 정치보복 피비린내는 (문 대통령) 임기 내내 계속 진동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