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 주인에게 버림받았던 유기견 대장이 … 장애인 마음 여는 도우미로 ‘새 견생’

지난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현관 유리문을 열고 들어가자 흰색·갈색 등 네 마리의 개가 꼬리를 흔들며 애교를 부렸다. “같이 놀아달라고 저러는 거예요. 대장이는 특히 턱을 쓰다듬으면 좋아해요.” 송민수(34·여) 훈련사가 개들을 쓰다듬으며 말했다.
 
이 개들은 유기견이었다. 주인에게 버려져 길을 떠돌다 유기동물보호소로 갔다. 새로운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 된다.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직원들이 유기견들을 훈련하고 있다. 1개월의 훈련 뒤 입양된다. [사진 도우미견나눔센터]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직원들이 유기견들을 훈련하고 있다. 1개월의 훈련 뒤 입양된다. [사진 도우미견나눔센터]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는 이런 유기견을 훈련 시켜 도우미견이나 반려견으로 무료 분양해주는 곳이다. 2013년 3월 처음 문을 열었는데 그해 12마리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모두 679마리를 분양했다. 이중 13마리는 청각·지체장애인을 돕는 도우미견과 마음이 다친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치료견으로 활동하고 있다.
 
아무 개나 데려와 분양하진 않는다. 도내 20여 곳의 유기동물보호소에서 5살 이하의, 얌전하고 사납지 않은, 외모가 예쁜 소형견을 주로 데려와 입양시킨다. 남영희(51·여) 센터장은 “요즘은 아파트 같은 공동주택에서도 반려견을 많이 키우기 때문에 소형견을 선호한다”며 “1~3살 되는 개들이 가장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유기견 ‘대장이’. [사진 도우미견나눔센터]

유기견 ‘대장이’. [사진 도우미견나눔센터]

센터로 온 개들은 먼저 건강검진을 받는다. 엑스레이(X-ray), 초음파 검사는 물론 혈액 검사도 한다. 두 차례에 걸쳐 각종 질병 예방을 위한 백신주사도 맞고 목욕·귀 청소·이발·발톱 정리 등 외모도 가꾼다. 중성화 수술도 받는다.
 
‘앉아’ ‘엎드려’ ‘기다려’ ‘이리와’ 등 간단한 복종 훈련과 배변 훈련도 한다. 이렇게 1개월 이상 교육이 끝나야 새 주인을 만날 수 있다. 입양 희망자는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인터넷 카페(http://cafe.daum.net/helpdogs) 등을 통해 먼저 입양하고 싶은 개를 고른 뒤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그러면 센터 측이 ‘유기견 입양 이유’ ‘가정 월 평균 수입’ 등을 하나하나 따져 개가 잘 적응할 수 있는지 등을 살핀다.
 
입양 전에는 센터를 방문해 희망하는 개를 직접 보고 반려견을 키우는 법에 대한 교육을 받아야 한다. 구경녀 주무관은 “한번 버림받았던 경험이 있는 아이들인 만큼 끝까지 키울 수 있는 주인을 만나게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입양 후에도 6개월에 걸쳐 개가 잘 적응했는지 관리한다. 학대 등 주인이 개를 키울 수 없다고 판단되면 센터에서 회수도 한다. 남영희 센터장은 “주인에게 버림받은 경험은 개들에게도 상처”라며 “반려견의 겉모습만 보고 충동적으로 입양하기보단 오랫동안 사랑하고 가족처럼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