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관섭 한수원 사장 결국 사표 … 전력 공기업 기관장 모두 공석

이관섭. [연합뉴스]

이관섭. [연합뉴스]

이관섭(사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자진 사퇴하기로 했다. 임기를 1년10개월 남기고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 사장이 최근 사표를 제출했고, 18일 사표가 수리됐다. 한수원은 19일 퇴임식을 열기로 했다. 이로써 한국전력과 5개 발전 자회사, 한수원 등 전력 관련 공기업 기관장이 모두 공석이 됐다.
 

신고리 5, 6호기 관련 정부와 이견
임기 22개월 남아 … 사퇴 압력설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이 사장은 산업부 산업경제정책관, 에너지자원실장, 산업정책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고, 박근혜 정부에서 제1차관을 지냈다. 2016년 11월 한수원 사장에 취임해 원래 임기는 내년 11월까지였다.
 
스스로 물러나는 모양새지만 이 사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사퇴 압력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에 원자력발전소 운영사인 한수원이 현 정부의 탈(脫)원전 기조에 보조를 맞추긴 어려운 일이었다. 지난해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건설 재개 측 의견을 대표하며 정부와 대척점에 선 것이 대표적이다. 제1차관 재임 때 한국서부발전 사장 인선 비리에 관여했다는 의혹으로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인 것도 압박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사장이 불과 일주일 전인 12일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올해는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원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합리적인 성향으로 내부 신임이 두터웠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원전 수출 등의 성과를 냈다.
 
전력 관련 공기업 사장이 모두 공석이 된 건 유례없는 일이다. 지난해 6월 김용진 당시 동서발전 사장이 기획재정부 2차관에 발탁됐고, 남동·남부·서부·중부발전 사장은 지난해 9월 동시에 사퇴했다. 조환익 전 한전 사장은 지난해 12월 한전이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직후 물러났다. 
 
세종=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