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트트랙 심석희, 코치에게 폭행당해 … 이틀간 선수촌 이탈

심석희. [뉴시스]

심석희. [뉴시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을 20여일 앞두고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가 선수를 폭행했다. 피해자는 2014 소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심석희(21·한국체대)다.
 

올림픽 20여일 앞 … 코치 직무정지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가르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 16일 쇼트트랙 대표팀 훈련 도중 A코치와 선수 사이 문제가 발생했다. 18일 오전 긴급 회의를 열어 물의를 일으킨 지도자를 직무정지시켰다”고 밝혔다. 폭행 피해자는 여자대표팀 간판이자 에이스인 심석희로 밝혀졌다. 심석희는 16일 오후 진천선수촌을 이탈했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심석희는 18일 저녁에 다시 대표팀에 합류했다. 입원 치료를 받지 않고 이틀 만에 훈련에 합류하는 등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빙상연맹은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박세우 경기이사를 코치로 합류시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 코치는 오래 전부터 심석희를 가르친 지도자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심석희를 처음 만난 A 코치는 선수 생활을 위해 강릉에서 서울로의 전학을 권유했다. 심석희는 이후 빠르게 성장하면서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2014 소치올림픽에서 3000m 계주 금메달, 1500m 은메달, 1000m 동메달을 따낼 때도 뒤늦게 대표팀에 합류한 A 코치가 큰 도움을 줬다. 한 빙상연맹 관계자는 “A 코치는 심석희를 아꼈다. 하지만 올림픽을 앞두고 여자 대표팀 주장인 심석희에게 많은 부담을 준 것 같다. 그래서 사건이 발생했고, 심석희도 대표팀을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문제는 올림픽을 20여일 앞두고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이다. 여자 대표팀은 올해 네 차례 월드컵에서 16개의 금메달 중 10개를 휩쓸어 큰 활약이 기대됐다. 심석희는 개인전과 단체전에 모두 출전한다. 최민정(20·성남시청)과 함께 대표팀을 이끌 ‘쌍두마차’로 꼽혔다. A 코치는 최민정도 지도하고 있다. 심석희와 최민정의 훈련, 전략, 스케이트 정비 등을 도맡았다. 무엇보다 심석희가 받을 심리적 부담과 압박이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쇼트트랙은 겨울올림픽에서 금메달만 21개 딴 ‘효자종목’이다. 하지만 사건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한 ‘문제종목’이기도 하다. 2006년 토리노올림픽에선 파벌논란이 불거졌다. 2010년엔 같은 파벌 선수끼리 밀어주는 ‘짬짜미 사건’이 드러나 해당 선수들이 징계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대표선발전 방식이 바뀌면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러시아로 떠나는 단초를 만들기도 했다. 최근에도 선수간 폭행, 음주소동, 불법도박 사건 등이 일어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