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슨 일만 있으면 노무현 연결” “특활비 다른 정권도 받았는데”

전·현직 대통령의 정면충돌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반응은 첨예하게 갈린다. MB 발언에 대한 분노와 정치보복이란 시선이 맞선다. 냉소도 있고, 우려도 있지만 한 가지엔 대체로 의견이 일치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은 정확히 밝혀져야 한다는 것이다.
 

MB둘러싼 의혹 … 엇갈린 시민 반응

18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만난 주민 백승택(60)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죄가 있으니까 검찰에서 수사하는 거지 죄가 없는데 수사를 하겠느냐”며“돌아가신 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무슨 일만 있으면 노 전 대통령을 연결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호 ㈜)봉하마을 대표는 “부끄러움을 모르고 거짓말을 하다 하나씩 실체가 드러나니 그걸 정쟁으로 몰아가려는 것이고, 노 전 대통령을 부관참시하는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고향 집이 있는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덕성리 덕실마을 주변에서는 관련 얘기를 꺼내는 것을 꺼렸다. 한 60대 주민은 “정치적인 보복이라는 말이 나오는 등 시끄러운데 뭐가 맞는지 혼란스럽다. 정치인들끼리의 얘기”라고 했다. 북구 망천리 조준길 이장은 “아무리 이명박 전 대통령 고향이 포항이라도 지금 벌어지는 공방은 잘 모르고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시청 지하 1층 쉼터에서 만난 하모(73·서울 공항동)씨는 “정치 보복”이라며 “국정원 특활비란 건 역대 다른 정권에서도 받은 건데 이렇게 들추는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했다. 대전에 사는 회사원 김남수(50)씨는 “이번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수사는 어느 정도 정치보복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MB가 잘했다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전북 전주에 사는 직장인 박모(39·전주시 덕진동)씨는 “MB는 기자회견에서 ‘다스는 누구 겁니까’ 등 국민이 가장 궁금해하는 물음에는 전혀 답하지 않았다. 정치보복 여부를 떠나 국민은 정확한 사실을 알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서울 광화문에서 만난 최모씨(31·경기 용인시 농서동)는 “현 대통령과 전 대통령이 싸우는 모습 자체가 보기 좋지 않다. 촛불 대 태극기로 나뉘어 싸우던 과거보다 더 크게 국민이 분열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해·포항·전주·서울=위성욱·백경서·김준희·이태윤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