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백악관 비서실장 “현시점에 남은 길 없어…김정은 상대해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존 켈리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 [사진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존 켈리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 [사진 연합뉴스]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이제 현시점에서 남은 길이 없다. 우리는 이 사람(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상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켈리 비서실장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북한과 전쟁으로 향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러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했느냐는 질문에는 “열려있는 채널들이 있다”며 “그러나 언급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이 도우려고 한다. 대통령은 많은 외국 지도자들과 통화한다”며 “예를 들면 중국과는 정기적으로 한다. 일본과 한국, 다른 나라 지도자들과 정기적으로 한다. 유엔 주재 미 대사인 니키헤일리는 매우 열심히 일한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 대화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화를 했는지, 안 했는지 말하지 않겠다.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모호하게 답했다.
 
또 17일에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 테이블에) 앉을 것이다”면서도 “앉는다고 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는 확신이 없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