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기자의 심스틸러] 그뤠잇! 기획자 송은이의 셀럽파이브

17일 MBC 뮤직 '쇼 챔피언'에서 화려한 데뷔 무대를 가진 셀럽파이브. [사진 컨텐츠랩 비보]

17일 MBC 뮤직 '쇼 챔피언'에서 화려한 데뷔 무대를 가진 셀럽파이브. [사진 컨텐츠랩 비보]

송은이가 또 한 건 터트렸다. 이번에는 김신영ㆍ김영희ㆍ신봉선ㆍ안영미 등 개그우먼 5명이 모여 만든 프로젝트 그룹 셀럽파이브다. 일본 토미오카 고교 댄스팀 영상을 보고 팀을 결성한 이들은 17일 MBC 뮤직 ‘쇼 챔피언’에 출연해 무대를 발칵 뒤집어놨다. 화려한 반짝이 의상과 과도한 메이크업으로 무장한 이들은 마이크도 없이 맨발로 무대에 올라 댄스혼을 불태웠다. 또 한 팀의 ‘개가수(개그맨+가수)’가 탄생한 것이다.
  

김신영 등 개그우먼 5명 모인 프로젝트 그룹
팟캐스트, 유튜브 등 신대륙 휘젓는 컨텐츠랩
김숙, 김생민 이어 예능 대어 탄생할까 관심

이들은 KBS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통해 결성된 언니쓰와 비슷하지만 다르다. 언니쓰에도 김숙ㆍ홍진경 등 개그우먼이 있지만, 이들은 어디까지나 방송을 전제로 모인 사이였기 때문이다. 반면 셀럽파이브는 김신영의 적극적인 구애로 탄생했다. 토미오카 댄스팀의 ‘잇유업(Eat You Up)’ 칼군무 영상을 보고 반한 김신영은 온전히 “나도 한번 해보고 싶다”는 팬심으로 지인들을 설득했다. 결국 주장으로 나서 개사까지 할 정도로 간절한 팬심에 넘어간 이들이 모여 웹예능 ‘판을 벌이는 여자들-이번 판은 춤판’을 벌이게 된 셈이다.  
일본 토미오카 고교 댄스 동아리를 찾아간 웹예능 '판벌려'의 김신영과 송은이. [사진 컨텐츠랩 비보]

일본 토미오카 고교 댄스 동아리를 찾아간 웹예능 '판벌려'의 김신영과 송은이. [사진 컨텐츠랩 비보]

‘판벌려’는 한 회에 5분 남짓한 짧은 분량으로 구성돼 있다. 매주 화, 목요일에 업데이트 된다고는 하지만 5부작이 전부다. 신나게 한판 벌였으니 이제 쿨하게 서로 갈 길 가는 인스턴트 같은 만남이다. 허나 중독적인 콘텐트를 접한 팬들의 마음은 달랐다. ‘정주행은 안바래/ 그래도 스밍은 대환영/ 떼창은 아원츄’ 같은 센스 넘치는 가사처럼 더 큰 판을 벌여주길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셀럽파이브 측은 “전혀 예상치도 못한 반응에 감사한 마음”이라며 “시즌2가 될지 또 다른 프로그램이 될지 모르겠지만 호응에 화답할 수 있는 콘텐트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사실 김신영이 송은이를 찾은 것도 같은 맥락에서였을 것이다. 본인이 욕심나는 콘텐츠가 있는데 이것을 어떻게 소화할 수 있을지 막막했을 테니 말이다. 2015년 컨텐츠랩 비보 설립 이후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만든 송은이는 실생활에서도 개그맨들이 고민이 있을 때면 찾아가서 상담하는 기획자가 됐다. “여성 예능인을 불러주는 곳이 없다”고 불평하는 대신 스스로 만든 콘텐트가 팟캐스트 바람을 불러일으킨 것도 모자라 지상파 라디오 SBS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로 확장되면서 꾸준함은 통한다는 믿음을 몸소 실천했기 때문이다.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 코너에서 시작해 지상파로 진출한 '김생민의 영수증'. [사진 KBS]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 코너에서 시작해 지상파로 진출한 '김생민의 영수증'. [사진 KBS]

반장난으로 시작된 비보였지만 이들은 처음 가졌던 마음가짐을 잃지 않았다. 누구보다 청취자 의견에 민감하게 반응했고, 거기에 웃음이 있다면 주저하지 않고 이를 실천에 옮겼다. ‘비밀보장’의 코너였던 ‘김생민의 영수증’이 독립해 KBS TV 프로그램으로 정규 편성된 것도, 그 반대급부에 있는 웹예능 ‘쇼핑왕 누이’가 탄생한 것도 모두 그 덕분이었다. 절약하고자 하는 사람 만큼이나 합리적 소비를 꿈꾸는 사람이 있었기에 이들의 고민을 듣고 도움을 주고자 했던 것이다. 비록 모든 콘텐트가성공일로를 걸은 것은 아니었지만 적어도 이들은 허투루 듣지 않는다는 믿음을 심어줬다.  
송은이와 김숙은 더블V를 결성해 '3도'를 선보였다. 김생민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사진 컨텐츠랩 비보]

송은이와 김숙은 더블V를 결성해 '3도'를 선보였다. 김생민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사진 컨텐츠랩 비보]

라디오에서 즐겨 하던 ‘3도화음 퀴즈’가 신인그룹 더블V의 ‘3도’로 재탄생시킬 수 있는 기획력과 추진력이라면 ‘판벌려’ 역시 ‘춤판’에 이어 ‘노래판’ ‘먹자판’ ‘막판’ 등 다양한 변주가 가능할 것이다. 그것이 안영미가 플러스 사이즈 모델 김지양과 함께 새롭게 시작한 팟캐스트 ‘귀르가즘’처럼 기존 방송에서 여성 예능인이 감히 도전하지 못할 영역이라면 더욱 새롭지 않을까. 이들이 판을 벌이기 전까지만 해도 누구도 이것이 더 많은 사람들이 올라설 수 있는 판이라 여기지 않았을 테니 말이다. 올 한 해도 그녀가 제작자로서 불러일으킬 날갯짓과 새 바람을 기대한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