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50m 거리 판교 2·3테크노밸리 개발 수혜

경기도 성남시 금토동에 그린벨트 땅(사진)이 매각 중이다. 총 30개 필지 규모이며, 매각가는 3.3㎡당 80만원부터다. 지주가 330㎡ 단위로 직접 매각한다. 이 땅이 위치한 금토동은 양재·대왕판교·판교 나들목과 지하철 신분당선 등이 지나 교통이 편리하다. 부지 바로 옆에 안양~성남 간 고속화도로 진출입로(조성 중)가 지나고 하천교·도로(확장 예정)와 접해 있다.
 

성남 금토동 그린벨트

해당 토지는 판교 2·3테크노밸리까지 직선거리로 50m에 불과해 개발에 따른 수혜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판교 2밸리는 판교 1밸리 북쪽 43만㎡의 부지에 동서로 나뉘어 조성되는 벤처 단지다. 서쪽 1단계(20만㎡), 동쪽 2단계(23만㎡)가 오는 2019년까지 단계적으로 조성된다. 1단계는 부지조성 공사가 끝났고 2단계는 2019년까지 부지조성이 이뤄진다. 판교 3밸리도 판교 2밸리와 인접한 금토동 일대 58만3581㎡에 2022년까지 조성된다. 이곳은 지난해 11월 정부가 발표한 ‘주거복지 로드맵’에 포함된 곳으로 내년 그린벨트를 풀어 신혼부부 맞춤형 공동주택 34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장 답사 후 선착순으로 필지가 배정된다. 잔금 납부하면 법무사가 바로 책임 등기한다. 분양 관계자는 “금토동 땅값은 고공행진 중이지만 그마저 매물도 없는 상황”이라며 “30개 필지 중 절반 정도가 매각돼 단기 마감이 예상돼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 031-704-7800
 
이선화 기자 lee.se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