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igh Collection] '지중해의 바람'처럼 부드럽지만 강하다

럭셔리 SUV의 새바람… 마세라티 ‘르반떼’
 
럭셔리 SUV 세그먼트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킨 마세라티 ‘르반떼’.
 
2018년형 마세라티 르반떼가 더 강력해진 럭셔리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돌아왔다.
 
‘르반떼’(Levante)는 온화한 바람에서 순간 강풍으로 돌변하는 ‘지중해의 바람’이라는 뜻이다.
 
마세라티 르반떼는 이러한 뜻에 어울리는, 마세라티의 디자인 철학을 계승한 감각적인 외관과 우수한 실용성이 돋보이는 SUV 모델이다. 
 
배은나 객원기자(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