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근거 없는 비난 삼가라”… 박원순 재차 공격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글 [사진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쳐]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글 [사진 남경필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쳐]

 
남경필 경기지사가 미세먼지 정책과 관련해 연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18일 남 지사는 “근거 없는 비난을 삼가라”며 박 시장을 또 공격했다.
 
이는 전날 박 시장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남 지사가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남 지사는 무엇을 하셨는지 묻고 싶다. 경기도는 아무것도 안 하지 않았느냐”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는 다음 달 말까지 6세 이하, 65세 이상 도민에게 32억원을 들여 따복마스크 280만장을 지급하고, 올해 82억원을 들여 어린이집 1만1000여 곳에 6만2000여대의 공기청정기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도 무료 운행 이틀만 안 하면 할 수 있는 정책”이며 “경기도는 이외에도 실질적인 정책을 계속 만들고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남 지사는 자신이 제안한 미세먼지 관련 서울시장·인천시장과의 3자 긴급 정책회동도 재차 촉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