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호화폐 투자' 금감원 직원… 정부 대책 발표전 다 팔았다

금감원 직원, 정부대책 발표 직전 '암호화폐 전량 매도'…"정부가 개미 등치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감독원. [사진 다음 로드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감독원. [사진 다음 로드뷰]

금융감독원 직원이 정부 대책 발표 직전 자신이 투자했던 가상화폐를 전량 매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에서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은 “금감원 직원이 정부 대책 발표 직전 투자했던 가상화폐를 전량 매도했다는 첩보가 있다”며 관련 내용에 대해 질의했다. 그는 “내부자 거래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정부가 개미의 등을 칠 수 있다”면서 “정부가 왔다갔다 하는 사이 개미는 등골이 휘고 그 와중에 정부는 투자를 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에서 가상화폐관련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가운데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오른쪽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강정현 기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에서 가상화폐관련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가운데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오른쪽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강정현 기자

 
이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첩보를 확인했다”며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공무원 일부가 그런 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며 “다만 공직자 전반의 문제가 아닌 일부 소수의 문제”라고 항변했다.
 
의원들은 “공무원들이 시세에 영향을 주고 이익을 얻는 것은 엄청난 일”이라며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금융감독원 명판

금융감독원 명판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