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맨 김희중, 검찰서 '다 불게 만든' 과거 배신감 느낀 일화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 2012년 7월 2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임석 솔로몬 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금융당국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1억여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 2012년 7월 2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임석 솔로몬 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금융당국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1억여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 중의 집사로 불리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검찰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 전 실장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서 1억원을 받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또 2011년 10월 이 전 대통령의 미국 순방 직전, 달러로 환전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했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정두언 전 국회의원은 "김 전 실장이 과거 실형을 살 당시 MB에게 철저한 배신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한때 MB 최측근으로 알려졌던 정 전 의원은 17일 오후 tbs 라디오에 출연해 "김 전 실장이 2012년 저축은행에서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1년 정도 실형을 살았는데 이 일로 MB에게 내팽개쳐져 철저한 배신감을 느꼈다"며 "구속 기간 도중 그의 아내가 사망했는데 MB가 장례식장에 가기는커녕 조화도 보내지 않는 등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김 전 부속실장은 이 전 대통령이 지역구 의원(서울 종로)에 당선된 이듬해인 1997년 6급 비서관으로 채용돼 15년간 MB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하지만 2012년 '저축은행 비리' 당시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1억8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1년3개월을 복역하면서 이 전 대통령과 멀어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3년 1월 김 전 부속실장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항소를 포기했다. 혹시나 MB가 자신을 사면해 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서였다고 한다. 그러나 MB 퇴임 직전인 2013년 2월의 특별사면 명단에 그는 포함되지 않았다. 익명을 원한 MB 측 인사는 중앙일보에 "전 부속실장이 복역 중 부인상을 당했는데 문상을 가야 하는지를 두고 논란이 있었다"며 "결국 청와대 인사 가운데 아무도 빈소에 가지 않았고 그에겐 무척 섭섭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김 전 부속실장은 2014년 만기출소했다.
 
최근 검찰 소환 직후인 14일 김재윤 전 비서관에게 "나도 살아야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전송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의 또다른 측근 인사는 "본인이 두 번 구속되는 일을 피하기 위해 MB에게 불리한 진술을 했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