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고] 원로 시인 이승훈 한양대 명예교수 별세

이승훈

이승훈

이승훈(사진) 한양대 국어국문학과 명예교수가 17일 별세했다. 76세. 아호는 이강(怡江).

 
‘앞서가는 시인’ ‘문학 이론 공부를 많이 한 시인’으로 알려진 그는 아방가르드 정신을 함축한 “시의 본질은 없고 절대적 가치도 없다” “언제 미칠지 모른다는 불안 속에서 시를 썼지만 이제 시는 시를 모르고 나는 나를 모른다”는 말을 남겼다.
 
1963년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한 고인은 첫 시집 『사물A』(1969)부터 『이것은 시가 아니다』 『너라는 환상』 『밝은 방』을 포함해 24권의 시집과 시선집을 출간했다. 『모더니즘 시론』(1995)에서는 “한국문학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세계문학에 대해 좀 더 개방적이면서도 비판적인 시각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금강경(金剛經)의 세계와 만난 고인은 평생 추구해온 아방가르드 정신과 선(禪) 사상을 융합해 ‘현대적인 선시(禪詩)’를 개척했다.
 
1942년 강원도 춘천에서 출생한 이승훈 시인은 한양대 국문과 졸업 후 연세대에서 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춘천교대 국어교육과 교수(1970~1980), 한양대 국문과 교수(1980~2008)으로 재직했다. 현대문학상, 만해문예대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연세장례식장(신촌)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9일이다. 
 
김환영 지식전문기자 kim.whan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