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달장애인 가족 '휴식지원', 소득 관계 없이 받는다

 함께, 한 목소리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5회 전국발달장애인합창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열띤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7.7.3   hihong@yna.co.kr/2017-07-03 15:17:45/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함께, 한 목소리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5회 전국발달장애인합창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열띤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7.7.3 hihong@yna.co.kr/2017-07-03 15:17:45/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1월부터 발달장애인 가족들에 대한 휴식 지원 서비스를 소득과 관계없이 받을 수 있게 됐다.
 
복지부는 17일 “발달장애인지원법에 따라 1월부터 발달장애인 가족휴식지원사업 대상자 선정에 소득 기준이 폐지됐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전국 가구 월평균 소득 150% 이하(3인 가구 월 696만 원)인 발달장애인 가족만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다. 발달장애인 가족은 기준 이상의 소득을 벌더라도 재활을 위해 병원 치료와 정서 발달, 학습지도 등에 소득의 상당 부분을 지출하고 있어 기준 완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복지부에 따르면 발달장애인의 경우 24시간 돌봐줘야 하는 경우가 많아 양육을 담당하는 부모의 심리적 부담이 크고, 비장애 자녀는 상대적인 소외감이나 스트레스를 느끼기도 한다. 휴식지원사업은 이러한 가족들에게 1년에 한 번이라도 마음 놓고 여행하고, 푹 쉴 기회를 주기 위해 마련한 제도다.  
 
 복지부는 지난 2015년부터 발달장애인 가족의 휴식을 지원하기 위해 가족 여행, 캠프 등을 지원했다. 연간 1회 1인당 23만 원의 비용과 장애인 돌보미를 지원해준다. 2015년 4712명, 2016년엔 8496명이 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복지부 노정훈장애인서비스과장은 “소득기준 폐지로 부모님들께서 잠시나마 돌봄 부담에서 벗어나 발달장애를 겪는 자녀와 함께 뜻깊은 시간을 가지고, 다른 부모님들과 함께 양육 정보도 교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발달장애인 가족휴식지원사업 외에도 부모상담지원사업과공공후견지원사업도소득기준을 함께 폐지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