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녀 13명 쇠사슬로 묶고 학대한 美 ‘엽기’ 부모 체포

자녀 13명을 쇠사슬로 묶어 감금해온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리스의 한 부부가 17세의 딸이 유리창으로 탈출해 911에 신고하는 바람에 경찰에 체포되었다. 자녀들은 2살 아이부터 29살 성인까지 있었는데 얼마나 굶겼는지, 나이를 제대로 알아볼 수 없을 정도였다.

미 캘리포니아주 페리스에서 부부가 자신들의 자녀 13명을 쇠사슬로 침대에 묶어놓는 등 집안에 감금했다가 고문과 학대, 아이들을 위험에 빠트린 죄 등 9가지 혐의로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해 미국 사회에 충격을 던졌다. 체포된 데이비드 앨런 터핀(57)과 루이제 애나 터핀(49). [사진 SNS 캡처]

미 캘리포니아주 페리스에서 부부가 자신들의 자녀 13명을 쇠사슬로 침대에 묶어놓는 등 집안에 감금했다가 고문과 학대, 아이들을 위험에 빠트린 죄 등 9가지 혐의로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해 미국 사회에 충격을 던졌다. 체포된 데이비드 앨런 터핀(57)과 루이제 애나 터핀(49). [사진 SNS 캡처]

 
15일 AP통신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아침 로스앤젤레스에서 남동쪽으로 95km 떨어진 페리스의 집에서 탈출한 17세 딸로부터 12명의 형제자매가 현재 집 안에 감금돼 있다는 전화를 받았다.  경찰은 로스앤젤레스 남동쪽 112km 지점에 있는 그들의 집으로 출동,  비위생적이고 끔찍한 환경에서 방안에 갇혀있는 12명의 아이를 발견했다. 그중 몇 명은 침대나 가구에 쇠사슬로 묶여 있는 상태였다.  
 
2세부터 29세까지인 자녀 13명 중 미성년자는 6명이었고 나머지 7명은 18세 이상의 성인이었다. 이들은 영양실조와 열악한 건강상태 때문에 너무 마르고 왜소해서 모두 아이들로 보였지만 그중 7명은 성인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13명의 자녀를 집안에 감금한 채 이런 상태로 만든 어머니 루이스 터핀(49)은 오히려 경찰이 왜 집에 온 것인지 어리둥절한 표정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남편 데이비드 터핀(57)과 함께 아동학대, 고문, 아동을 위험에 방치한 혐의로 체포되었다.  
 
이웃 주민들은 2년전 이사 온 터핀 부부가 아이들이 12명이나 된다고 말했지만 한번도 그렇게 많은 아이를 보거나 집 앞에서 노는 것을 본 적이 없어서 이상하게 여겼다고 말했다.  
 
이웃 주민 킴벌리 밀리건은 집에 찾아오는 친구도 없고 나와 놀지도 않는 아이들이 이상하긴 했지만 이번에 드러난 것 같은 그런 상황인 것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이들이 이송된 코로나 지역 메디컬 센터의 마크 어퍼 CEO는 현재 자녀들 중 성인 7명의 진료를 맡고 있으며 이들은 왜소하고 영양실조 상태이긴 하지만 정신적으로 안정되고 아주 상냥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부모인 데이비드 앨런 터핀과 루이즈 애나 터핀을 고문과 학대 등 9가지 혐의로 체포했다. 남편 터핀은사설학교 운영 허가를 받아 자신의 집에서 ‘샌드캐슬 데이 스쿨’이라는 학교를 운영하고 있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