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확천금 노리는 암호화폐…대학가 커뮤니티도 정복

암호화폐 열풍이 대학가까지 깊숙이 번지면서 서울대 재학생ㆍ졸업생 전용 커뮤니티인 ‘스누라이프’(왼쪽)와 고려대생 커뮤니티인 ‘고파스’에도 관련 게시판이 등장했다. [사진 스누라이프ㆍ고파스 화면 캡처]

암호화폐 열풍이 대학가까지 깊숙이 번지면서 서울대 재학생ㆍ졸업생 전용 커뮤니티인 ‘스누라이프’(왼쪽)와 고려대생 커뮤니티인 ‘고파스’에도 관련 게시판이 등장했다. [사진 스누라이프ㆍ고파스 화면 캡처]

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불면서 서울대 재학생ㆍ졸업생 전용 커뮤니티인 ‘스누라이프’와 고려대생 커뮤니티인 ‘고파스’에 ‘암호화폐’ㆍ‘코인 게시판’ 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게시판이 개설됐다.  
 
17일 서울대 재학생 등에 따르면 스누라이프에는 지난 11일 ‘재테크 게시판’이 만들어졌다. 게시판이 마련되자 가상화폐 관련 글 200여건이 올라왔는데, 대부분 암호화폐와 관련된 내용이었다.  
 
게시판에는 ‘흥미로운 코인별 세계 거래량 분포’, ‘거래소 추가 상장 예정 코인’ 등 실시간 변하는 암호화폐 관련 정보를 공유하거나 투자 조언을 구하는 요청이 대부분이었다.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한 16일에는 ‘가상화폐 9개월, 전 한강 갑니다’ ‘지방선거 전까지 절대 거래소 폐쇄 못 함’ ‘지금이라도 빼야 하나’ ‘20일까지 차트 안보겠다’ ‘하락장 오래 간다’, ‘가상화폐 하다 잃은 자의 소회’ 등 글이 올라왔다.  
 
고려대생 전용 인터넷 커뮤니티 ‘고파스’에도 최근 가상화폐 관련 글을 올리는 게시판이 추가됐다. 고파스는 지난 10일 ‘주식/재테크 게시판’을 ‘코인/주식 게시판’으로 개편했지만, 가상화폐 관련 글이 집중적으로 올라오면서 엿새 만인 16일 아예 ‘코인 게시판’을 새로 만들었다.  
 
가격이 급락한 이날 이 게시판에도 ‘코인이 이렇게 망할까’ ‘지금 사지 맙시다’ 등 가격이 급락한 가상화폐 시장 상황을 알리는 글이나 ‘코인 투자 비법’ 등의 정보성 글이 다량 올라왔다.  
 
대학생들이 익명으로 학내외 이슈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커뮤니티가 암호화폐 관련 글로 ‘도배’된 것은 암호화폐 열풍이 대학가에도 깊숙이 퍼진 것으로 풀이된다.  
 
전문가들은 대학생ㆍ사회초년생 등이 암호화폐 시장을 떠받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최근 불어온 암호화폐 투자 광풍이 꺼진다면, 일확천금을 노리고 기대감에 무리한 대출이나 생활자금으로 투자한 사람들이 ‘신용불량자’가 될 위험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가상화폐는 투자가 아닌 투기’라며 전용 커뮤니티에 따로 게시판을 만드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고강섭 경희대 사회학과 교수는 “가상화폐 관련 글들을 커뮤니티에서 자주 접하게 되면 소액으로 거액을 만들 수 있다는 한탕주의 환상에 빠질 수 있다”며 “취업난 등으로 돈을 벌기 어려운 사회 구조 속에서 대학생들이 가상화폐 투자 유혹에 쉽게 넘어갈 수 있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