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와이 이어 일본서도 '北 미사일 발사' 오보 소동

16일 일본 공영방송 NHK가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속보가 오보라며 정정보도한 화면. [사진 NHK뉴스 홈페이지 캡처]

16일 일본 공영방송 NHK가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속보가 오보라며 정정보도한 화면. [사진 NHK뉴스 홈페이지 캡처]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잘못된 북한 미사일 발사 경고 소동이 일어난 데 이어 16일 일본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공영방송 NHK가 이날 오후 6시 55분쯤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J-얼럿(전국 순간 경보시스템)이 발령됐다고 속보를 전했다. 그러나 5분 만에 오보라고 정정했다.  

NHK "북한 미사일 발사한 듯" 속보 5분 뒤 "오보다" 정정

 
NHK는 웹사이트와 스마트폰용 뉴스·방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그러나 5분 뒤 NHK는 “‘북한 미사일이 발사된 듯하다’는 속보는 잘못된 것”이라며 “(관련해) 대피를 알리는 J-얼럿도 발령되지 않았다”고 정정 보도했다. 이어 “속보를 인터넷상에 내보내는 장치가 오작동한 것”이라며 사과했다.
 
앞서 하와이에선 주민들에게 북한 미사일 발사 경고와 함께 대피 요청 문자가 잘못 발송돼 큰 혼란이 일어났다. 경보가 발령된 지 30분 뒤에나 실수였다는 해명이 나왔다. 스콧 사이키 하와이주 하원의장은 “주 공무원들의 실수로 오보가 나갔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보 소동으로 하와이 주민들은 물론 관광객들도 매우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