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기가 없어졌어요” 한밤 중 산후조리원서 아기가 사라진 이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경남 창원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조리원 측의 부주의로 신생아가 바뀌는 일이 발생했다.  
 
16일 새벽 0시 45분께 창원 모 산후조리원에 있던 산모 송모(31·여)씨 측으로부터 "모유 수유를 하려는데 아기가 없어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사태 파악에 나선 경찰은 15일 저녁 무렵 조리원 입소 산모 18명 중 8명이 급히 퇴소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조사 결과 퇴소한 산모 8명은 한 산모가 자신의 아기가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항의하는 모습을 목격한 후 저녁에 급히 퇴소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산모들이 갑자기 퇴소하는 과정에서 조리원 측이 다른 아기를 안겨줬을 수 있다고 보고 주변 CCTV를 확인하는 등 아기 행방 찾기에 나섰다.  
 
조리원 측도 없어진 아기가 황달기를 보였다는 점을 토대로 인근 병원 등에 전화를 돌렸다. 
 
결국 오전 1시 30분께 인근 병원에서 산모 송씨 이름의 이름표를 단 아기를 찾았고, 송씨 부부가 해당 병원으로 가 무사히 아기를 되찾았다. 
 
바뀐 아기와 함께 퇴소한 산모 김모(31·여)씨도 당황스럽긴 마찬가지였다.  
 
아기가 바뀌었다는 사실을 들은 김씨도 다시 조리원으로 돌아가 자신이 낳은 아기를 품에 안고 몇 번이고 확인했다. 조리원 측은 "당시 경황이 없다 보니 제대로 확인을 못 해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산모 측에 사과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김 씨의 경우 조리원에서 안겨준 아기가 당연히 본인 아기일 거라고 생각했고, 황달기가 있다고 하니 걱정이 돼 우선 병원에 입원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조리원 측에 과실이 있지만, 고의성이 없었기 때문에 형사 처벌 대상은 되지 않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조리원에서 퇴소한 직후 한 아기가 로타바이러스 의심 증세를 보인 뒤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리원 측은 이날 오전 남은 산모들을 모두 내보내고 보건소 역학 조사를 받았다. 조사 결과 추가 감염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