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공짜운행 중지’ 요구, “박원순 시장님 공개토론 합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글 [사진 남경필 지사 페이스북 캡쳐]

남경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글 [사진 남경필 지사 페이스북 캡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6일 서울시에 ‘미세먼지 공짜운행’ 중지를 촉구한 데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에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생활권이 하나가 된 지 오래되었는데 서울시가 만든 정책이니 따르라는 폭군 같은 논리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또한 남 지사는 “서울시는 내지도 않는 ‘환승손실보전금’이란 명목으로 경기도는 세금을 더 지출해야 하고, 이 금액이 10년 동안 7000억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는 환승 정책의 소유권은 우리한테 있고 경기도와 인천시가 참여하고 싶으면 전철 환승 손실금을 부담하고 못하겠으면 빠지라고 한다”며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남 지사는 “보통 이런 사례를 사회에서 불평등이라고 표현한다”며 “서울시는 지자체간 갑을관계를 형성하고 경기도민의 복지를 볼모삼아 불합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구조개선 하자, 광역교통청 만들어서 근본적인 해결을 해보자’고 그렇게 말씀을 드려봐도 박원순 시장님은 전혀 이야기를 안 들어준다”고 말했다.
 
특히 남 지사는 “‘박원순 시장님! 이 와중에 미세먼지가 짙어졌다고 통 크게 하루에 수십억씩 공중에 뿌려버리시다니요? 경기도민과 인천시민의 혈세니까 서울시민에게 쓰지 말라’고 제가 일방적으로 이야기하면 시장님도 할 말 많으실 것”이라며 “더는 피하지 마시고 의논이라도 해보자”고 제안했다.
 
앞서 남 지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는 경기도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미세먼지 공짜 운행’을 15일 일방적으로 시행했다”며 “서울시는 ‘미세먼지 공짜운행’을 당장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서울시는 15일에 이어 17일에도 서울의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를 발령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