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벅스의 독주, 지난해 영업이익 1000억원 첫 돌파

스타벅스. [중앙포토]

스타벅스. [중앙포토]

스타벅스가 지난해 한국 시장 진출 18년 만에 처음으로 영업이익 1000억원을 돌파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해 매출 1조2000여억원, 영업이익 1100여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업계 2~5위권인 투썸플레이스, 이디야, 엔제리너스 등의 영업이익이 100~200억 원대에 그치는 점을 감안하면 스타벅스의 영업이익은 단연 돋보이는 수치다.  
 
스타벅스의 점포 수도 늘어나는 추세다.  
 
2010년까지만 해도 전국에 327개에 불과했던 스타벅스 점포 수는 2013년 500호점을 넘어섰고, 2016년에는 1000호점을 돌파했다.  
 
지난해에도 140개가 더 생겨 작년 말 기준 점포 수는 1140개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관계자는 "여느 커피전문점과 차별화된 맛과 서비스뿐 아니라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20∼30대 여성 고객층이 탄탄한 것이 꾸준한 성장과 인기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