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호헌세력’과 대결…1월 내 민주당 개헌안 확정”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새해를 맞아 새로운 대한민국의 개혁 원년을 선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지난 8개월은 적폐청산과 함께 새로운 나라를 향한 개혁과제 준비에 박차를 가해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 신년 기자회견서 현안 입장 밝혀
“야당·언론, 최저임금 반대 위해 ‘을 대 을’ 싸움 부추겨
다주택자 보유세 강화하는 세제개혁안 당론 제시할 것”

 
추 대표는 개헌과 관련해 “6·13 지방선거와 함께 개헌 국민투표를 하자는 것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홍준표·안철수·유승민 후보의 일치된 공약이었다”며 “약속을 지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과 약속을 깨겠다는 야당 대표들. 마치 30년 전 ‘호헌세력’과 ‘개헌세력’ 간 대결이 재현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1월 안에 당의 공식 개헌안을 확정하고 야당과의 협의를 시작하고자 한다”며 야당에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추 대표는 평소 지론인 지대(地代)개혁을 거듭 강조하며 보유세 강화 방침도 밝혔다. 그는 “논어와 목민심서에서 ‘불환빈(不患貧) 환불균(患不均)’, ‘백성은 배고픔보다 불공정한 것에 더 분노한다’고 했다”며 “‘땅’ 보다 ‘땀’이 보상받는 사회가 우리가 갈 방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행 종부세를 강화하는 한편 초(超)과다 부동산 보유자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는 방향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경제 이슈와 관련해선 “소득 3만불 시대를 소득 양극화와 불평등 해소의 전환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보수 야당과 보수 언론은 최저임금 (인상) 반대를 위해 사실을 왜곡하면서 ‘을 대 을’의 싸움을 부추기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막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최근 남북 대화 국면과 관련해선 “9년 간의 긴 빙하기를 끝내고 평화의 봄을 기다리며 기지개를 펴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론’을 주장하는 보수 야당에 대해선 “아무도 찾지 않는 냉전의 골방에서 나오라”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회견 후 이어진 취재진과의 일문일답에서 “평창 겨울올림픽 이후 남북이 비핵화 논의를 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무거운 것은 천천히 얘기하면서 대화의 끈을 놓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적폐청산도 빠뜨리지 않았다. 추 대표는 지방분권과 관련해 “생활 속 적폐를 철저히 가려내는 ‘청정 분권’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지방선거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지방선거 승리를 통해 한 번도 바꿔보지 못한 곳에서 승리해 ‘지방 적폐’를 걷어내겠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