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직 교도관에게 듣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팩트 체크

슬기로운 감빵생활 [사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사진 tvN]

 
현재 최고 시청률 10.6%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tvN 수목극 '슬기로운 감빵생활'에는 그간 쉽게 볼 수 없었던 교도소 내 모습이 나온다. 고장 난 CCTV를 이용해 수용자와 교도관이 물품을 거래하기도 하고, '영웅본색'을 보기 위해 TV 채널을 돌리기도 한다. 심지어 폭행치사 혐의로 징역 1년을 받은 '김제혁'은 혼자 병원을 활보하기도 한다.
 
이 같은 장면은 시청자로 하여금 많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교도소의 수용자들이 저렇게 자유로운가, 그리고 그렇게 살기 편한가. 법무부가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러한 궁금증에 관해 설명했다. 현직 교도관인 법무부 교정본부의 김태원 교위와 이상우 사무관의 설명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제목부터 잘못됐다고?
감빵이라는 게 잘못된 말이다. 드라마 안에서 나오는 '깐수'나 '간수'도 모두 잘못된 말이다. 깜빵 대신 교도소나 구치소, 깐수나 간수 대신 교도관이 맞다. 이걸 법무부에서 만들었다면 제목을 '슬기로운 교도소 생활'이라고 했을 것이다.(웃음)
 
주인공인 '김제혁(박해수 분)'은 왜 교도소로 바로 가지 않고 구치소로 갔나.
수사와 재판을 통해 형이 확정되는 과정을 거치지 않느냐. 김 선수는 재판받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구치소에 일단 수감이 됐고, 형 확정 후에는 교도소로 간다.
 
조주임(성동일 분)은 자기 임의로 징벌을 부과하기도 한다.
교도관 개인 주관으로 징벌을 부과할 수 없다.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이 있는데 징벌도 거기에 따라서 부과된다. 수용자 조사를 통해 철저히 어떤 잘못을 했는지 밝히고 난 다음 징벌위원회를 거쳐 징벌이 부여된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스틸컷 [사진 tvN]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스틸컷 [사진 tvN]

 
김 선수에게만 따로 운동할 시간을 주는데?
법과 원칙에 의해서 해야 하지 이는 형평성에 어긋난다. 사람에 따라서 법이 바뀌면 안정성, 공정성이 떨어진다. 그러면 누가 대한민국의 법을 믿고 따르겠나. 한정된 시간에 많은 수용자가 운동해야 하므로 운동 시간은 법에 1시간 이내라고 돼 있다.
 
드라마에는 소지도 등장한다.
정식 명칭은 사동 도우미다. 소지라는 게 일본말로 청소를 뜻하는 '소제'에서 나온 것이다. 일본 용어의 잔재라고 할 수 있다.
법무부 페이스북

법무부 페이스북

 
테니스공이 왜 부정 물품인가?
허가되지 않으면 다 부정 물품이다. 테니스공 같은 경우 어떤 위험이 있느냐면, 테니스공의 그립을 칼로 째면 벌어진다. 이 안에 담배나 부정 물품을 넣어서 민원인들이 담 밖에서 안쪽으로 던질 위험이 있다. 물론 교도관들이 이를 그냥 보고만 있지는 않는다. 행여 수용자들 돕겠다고 이러한 행위를 하다간 인생을 버릴 수 있다.
 
드라마에 보면 작동되지 않는 CCTV가 있던데.
가장 기본적인 건 수용자들이 밖으로 도망가면 안 된다는 것이다. 당연히 경비 시스템이 최첨단으로 돼 있다. 경비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 이건 안 되는 거다. 수시로 문제가 나지 않도록 정기적인 점검을 하고 있고, 문제가 나기 전 예방하고 있다. 중앙 통제실이 있는데, 모든 CCTV를 이곳에서 다 볼 수 있다. 그런데 여기에 한 화면이 고장 났는데 그냥 두고 보겠나.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스틸컷 [사진 tvN]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스틸컷 [사진 tvN]

 
실제 교도소에서 촬영한 건가
교도소는 세트를 지었고, 접견실이나 복도 일부분은 저희가 현재 교도소 교정 시설을 촬영 지원했다. 접견실 장면은 화성직업훈련교도소에서, 민원실 장면은 남부교도소에서 찍었다.
 
원래 교도소에서는 일을 하나
‘징역’은 말 그대로 의무적으로 작업이 부과되는 것이다. 김 선수도 징역을 살기 때문에 목공이든 어떤 것이든 해야 한다.
 
실제 교도소에서 채널 돌리면 '영웅본색' 같은 영화 볼 수 있나
교도소에선 채널이 하나다. 교화방송. 이름은 보라미 방송이다. 교도소에선 케이블이 연결 안 돼 있다. 당연히 채널 돌리는 것도 불가능하다.
 
수용자들이 병원 등 수시로 교도소 밖으로 나간다
외부 진료 얘기를 포함해서 그렇게 자주 교정시설 밖으로 나가면 계호(수용자 경계 및 감시) 부담이 생긴다. 현재 교정 공무원은 과밀화된 수용자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수용자들이 밖으로 나가면 최소 3~4명이 나가야 한다.(이와 달리 드라마에서 김 선수는 친구인 준호(정경호 분)와 둘이 나간다. 수갑도 아예 안 하고 있다. 그리고 혼자 놔두고 음식을 사러 나가기도 하고, 잠도 같이 잔다.) 교정 공무원은 24시간 교대 근무를 해서 수용자가 자는 시간에도 잠을 안 자고 계속 감시한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