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 또 발령…서울은 두 번째 대중교통 무료

연이틀 이어진 미세먼지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집중으로 나타나고 있다 .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6일 서울타워 전망대에서 관광객들이 먼지로 뒤덥힌 서울 시내를 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연이틀 이어진 미세먼지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집중으로 나타나고 있다 .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6일 서울타워 전망대에서 관광객들이 먼지로 뒤덥힌 서울 시내를 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초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17일 새해 들어 두 번째로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환경부와 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내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지난해 12월 30일 처음 시행된 이후 이달 15일에 이어 새해에만 벌써 두 번째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일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85㎍/㎥, 인천·경기 102㎍/㎥로 모두 '나쁨'(51∼100㎍/㎥) 수준에 해당됐다.
 
 
 특히 오후 5시 예보에 따르면 17일 수도권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도 '나쁨'을 유지하면서 비상저감조치 발령요건을 충족했다.
 
 
 평일인 17일에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면서 수도권 행정·공공 기관 대상 차량 2부제가 실시된다.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도 지난 15일에 이어 두 번째다. 아울러 서울시 관할 대중교통은 출퇴근 시간에 한해 무료로 운행된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대중교통 무료 시행으로 예산 48억원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관련 정책을 발표했을 당시 연간 7회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6년도에 같은 기준을 적용했을 때 나온 횟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