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데이터로 전기ㆍ수도 끊긴 집 찾아내...지난해 7만7000명 지원

생활고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 송파구 세 모녀가 남긴 글. [중앙포토]

생활고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 송파구 세 모녀가 남긴 글. [중앙포토]

홀로 살며 일용직 노동자로 근근이 생계를 유지해오던 A(41)씨. 그는 지난해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쓰러졌고, 응급 수술을 받게 됐다. 그에게 병원비도 큰 부담이었지만 이후 제대로 일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생계유지가 어려워졌다. 어떤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알지 못했던 그는 도움을 청할 생각도 하지 못했다.
 
 그런 A씨가 정부의 '복지 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에 감지됐다. 가스비를 내지 못해 도시가스 공급이 중단됐고, 소득에 비해 과한 의료비 지출 내역이 ’위기 징후‘로 분석됐다. 지자체의 현장 조사ㆍ상담을 받은 결과 A씨는기초생계급여와, 의료급여, 주거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단전ㆍ단수 등 위기예측 빅데이터 정보를 통해 지난해 A 씨를 비롯해 총 7만7,000명에게 기초생활보장, 긴급지원, 돌봄, 민간 후원 연계 등 공공 및 민간서비스를 지원했다고 16일 밝혔다.
 
 지원 대상자 수는 2016년과 비교하여 1만 1000여 명 증가(18%)했다. 빅데이터로 예측한 대상자 중에서 실제 서비스를 지원받은 비율도 2016년 20.1%에서 지난해 25.6%로 늘었다.  
 
 복지부는 2014년 '송파 세 모녀사건' 이후 단전, 단수, 기초수급 탈락ㆍ중지, 의료비 과다지출 등 위기 징후를 보여주는 빅데이터 정보로 복지 사각지대 대상자를 예측해 지원하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2015년 12월부터 복지 지원 대상자면서도 몰라서 신청 못 하는 가정 등을 먼저 찾아내 요금감면, 일자리, 돌봄서비스, 보육 등 지원하고 있다. 발굴관리시스템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으로 예측된 대상자는 사회보장정보시스템으로 각 지방자치단체에 통보된다. 이후 '읍면동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통해 가구마다 일일이 확인한 뒤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만약 공공 서비스 대상에 들지 못하는 경우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푸드뱅크 등 민간기관이 제공하는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지원한다.
 
복지부는 “올해도 발굴관리시스템을 통해 2개월 간격으로 6차례, 약 35만 명 이상의 복지 사각지대 예측 대상자를 찾고, 읍면동 통합 사례관리 상담ㆍ조사를 통해 공공ㆍ민간 제반 복지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지명 복지정보기획과장은 “청년실업, 고령화 등 사회적 변화에 따라 새로 발생하는 위기ㆍ취약 가구를 빠르게 찾아내 복지, 건강관리, 고용 등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