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국회에 “지방선거 선거구 조속히 확정해 달라” 호소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중앙포토]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중앙포토]

 
6·13 지방선거의 선거구가 획정되지 않아 선거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선관위는 16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1월 15일 개최한 전체 위원 회의에서 공직선거법 개정이 지연돼 시·도의원 및 자치구·시·군의원 선거구가 확정되지 못하고 있는 것에 우려를 표하고, 관련 규정이 조속히 개정되기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각 시·도에 설치되는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위는 광역의원 선거구와 기초·광역의원 총정수표를 선거일 6개월 전까지 시·도지사에게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법정시한인 지난해 12월 13일까지 국회는 공직선거법의 관련 조항을 개정하지 않아 한 달 넘게 위법인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선관위는 “2월 3일 선거비용제한액 공고와 3월 2일 지역구 시·도의원 및 자치구·시의원 선거의 예비후보자 등록을 앞두고 있는 만큼 입후보 예정자와 유권자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라도 총정수표가 빨리 확정돼야 한다”며 “지방선거 때마다 선거구 획정 지연이 반복돼 안타깝다. 빠른 시일 내 관련 규정이 개정될 수 있도록 국회를 비롯한 모두의 관심과 노력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사진 중앙선관위]

[사진 중앙선관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는 지난해 8월 여야 간사 회동을 시작으로 활동에 들어갔지만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 문제는 다른 현안에 비해 상대적으로 뒷전으로 밀린 상황이다. 특히 정개특위에서 개헌 문제까지 다루기로 하면서 여야가 큰 갈등을 보이지 않고 있는 지방선거 선거구 문제도 유탄을 맞게 됐다. 지난 15일 열린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도 개헌 문제를 놓고 여야 의원들이 언성을 높이다가 회의가 끝났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