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행기서 머리채 잡힌 채 끌려가는 워너원 박지훈? 알고 보니

[사진 웨이보]

[사진 웨이보]

그룹 워너원의 박우진·박지훈이 이른바 '머리채 논란'이 일자 팬카페에 글을 남기고 공식 해명했다. 앞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에서는 박지훈이 비행기에 탑승하는 과정에서 누군가에게 머리채를 잡혀 좌석에 앉혀지는 영상이 퍼져 논란이 인 바 있다. 팬들은 소속사 직원이 아니냐며 분노했지만, 박지훈의 머리카락을 잡은 이는 같은 그룹 멤버 박우진인 것으로 밝혀졌다.
 
박우진. [사진 일간스포츠]

박우진. [사진 일간스포츠]

박우진은 15일 워너원 공식 팬카페에 "공공장소에서의 행동으로 걱정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지훈이와는 친구로서 편하게 과격한 장난을 치곤 하는데 보는 분들께 불편함을 느끼게 만들었던 것 같다.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박지훈. [사진 일간스포츠]

박지훈. [사진 일간스포츠]

박지훈 역시 "많은 분께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 과격하게 장난을 치는 부분도 있었는데 일이 커졌다"며 "장난칠 때 기분 나쁘지도 않았고 물론 아프지도 상처받지도 않았다. 둘 사이는 아무 문제 없고 친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해명했다.
 
올라온 영상은 15일 웨이보(微薄·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삽시간에 퍼졌다. 이를 올린 한 해외 네티즌은 "(박지훈에게) 과하지 않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이 영상이 퍼지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박지훈과 박우진이 굉장히 친해서 격하게 장난을 치다가 생긴 문제였다. 이런 오해가 생겨 멤버들도 당황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워너원 박우진 공식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워너원 박우진입니다. 공공장소에서의 행동으로 걱정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평소 저와 지훈이는 친구로서 편하게 과격한 장난을 치곤 하는데, 보시는 분들께 불편함을 느끼게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하고,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워너원 박지훈 공식 사과 전문. 
워너블 여러분 지훈입니다. 일단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저와 우진이가 동갑내기 친구이자 하나 밖에 없는 친구라 장난을 칠 때 좀 과격하게 장난을 치는 부분도 있었는데 그로 인해 이렇게 일이 커지게 된 거 같아요. 여러분께서 보셨을 영상 이후에는 우진이가 제 머리 정리도 해주었고 서로 사이좋게 얘기도 하며 문제없이 탑승했었습니다. 장난칠 때 저는 기분 나쁘지도 않았고 물론 아프지도 상처받지도 않았습니다. 저희 둘의 사이는 아무 문제없고 친하게 잘 지내고 있으니까 너무 걱정 안하셔도 돼요. 앞으로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은 분들께 걱정 끼쳐드리지 않게 조심하고 또 조심하겠습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