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붕 위 눈 발자국 탓에… 덜미 잡힌 도둑

도둑이 지붕위에 남긴 발자국(붉은원). [광주 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도둑이 지붕위에 남긴 발자국(붉은원). [광주 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물건을 훔친 뒤 도망쳤던 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결정적인 단서는 지붕 위 눈에 찍힌 발자국이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철물점에 침입해 2000만원을 훔친 혐의(절도)로 서모(3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 45분쯤 광주 동구에 있는 한 철물점에 몰래 들어가 주인 A(54·여)씨가 장판 밑에 숨겨둔 현금 200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씨가 훔친 현금은 A씨가 자녀의 유학자금으로 보내기 위해 잠시 보관하던 돈이었다. 
 
경찰을 도운 것은 눈이었다. 사건 당시 대설특보가 발효된 광주에는 18㎝가량 눈이 쌓여 있었다. 이런 날씨에 서씨는 철물점으로 침입할 당시 지붕 위 눈에 발자국을 남겼다. 경찰은 현장에서 서씨가 쌓인 눈에 찍힌 서씨의 발자국을 역추적해 모텔에 숨어있던 서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피해금 중 1500만원을 되찾아 A씨에게 돌려줬다.
 
 
이에 앞선 지난 8일 오전 3시 30분쯤엔 광주 동구 한 애견 가게에 도둑이 침입, 현금 30만원과 18K 팔찌 1개를 훔쳐 달아났다. 범인은 조모(35)씨로, 절도 등 전과 16범인 그는 경찰에게 붙잡히지 않으려고 애견 가게 내부 CCTV 녹화장치까지 떼 가지고 갔다. 
 
경찰은 도주로를 추적해 조씨를 용의자로 의심했지만, 조씨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이에 경찰은 조씨의 걸음걸이 분석해 달라고 국과수에 의뢰(법보행)해 사건 당일 애견샵에 침입한 범인과 조씨가 동일 인물임을 밝혀내 구속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