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모그 몸살 중국은…100m 높이 ‘공기정화탑’ 가동 중

중국이 산시성 시안시에 높이 100m가 넘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공기정화탑을 가동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중국이 산시성 시안시에 높이 100m가 넘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공기정화탑을 가동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대기오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중국이 100m가 넘는 높이의 공기정화탑을 건설해 가동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공기 정화 범위는 인근 10㎢
500m 정화탑도 건설할 포부

SCMP에 따르면 중국과학원 지구환경연구소는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시에서 수개월 전부터 높이가 100m 넘는 공기청정기를 시범 가동해 주변 12곳의 측정소에서 대기 질 개선 효과를 측정하고 있다.
 
측정 결과 대기 오염이 심각한 날에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평균농도가 15%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다. 대기 질 개선 효과가 나타난 곳은 공기청정기 인근 10㎢ 지역으로, 이 공기청정기는 가동 후 매일 1000만㎥의 깨끗한 공기를 생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러운 공기가 이 공기청정기의 바닥 부분에 있는 축구장 절반 크기의 유리온실로 빨려 들어가면 태양열로 더워져 위로 올라간다. 이때 여러 층의 필터를 거치는 과정에서 공기가 깨끗해지게 된다.
 
이 프로젝트의 수석 연구원 차오쥔지는 “이 공기청정기는 세계 최대 크기이며, 대기 질 개선 효과는 매우 고무적”이라며 “태양열을 이용하기 때문에 전력이 거의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중국 시안시의 높이 100m가 넘는 공기정화탑 조감도.[사진 SCMP 홈페이지 캡처]

중국 시안시의 높이 100m가 넘는 공기정화탑 조감도.[사진 SCMP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베이징에서 가동된 7m 높이의 공기청정기는 매초 8㎥의 깨끗한 공기를 만들어냈지만, 대부분 화력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으로 가동돼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겨울철 석탄 난방을 하는 가구가 많아 대기 오염이 심각한 시안시 주민들은 이 공기청정기의 효과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 공기청정기에서 수백m 떨어진 산시사범대학에 다니는 한 학생은 “공기청정기가 매우 조용해 공기가 드나드는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며 “대기 질은 분명히 개선됐으며, 이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1㎞ 떨어진 곳의 식당 지배인도 이번 겨울에 공기가 더 깨끗해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공기청정기에서 상당히 멀리 떨어진 곳의 주민들은 그 효과를 느끼기 힘들다고 밝혔다. 공기청정기에 설치된 유리온실의 코팅 물질이 태양 방사선을 흡수할 수 있어 공기청정기가 겨울에만 가동되는 것도 단점이다. 연구팀은 이 공기청정기의 전반적인 대기 질 개선 효과를 더욱 정밀하게 측정해 3월에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공기정화탑의 세계 최고 높이 기록은 곧 깨질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이 높이 500m, 지름 200m의 공기청정기를 세워 30㎢ 이내 지역의 공기를 깨끗하게 만든다는 포부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작은 도시 전체의 대기 질을 개선할 수 있는 규모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