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순직’ 단원고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

'세월호 순직' 단원고 교사 9명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연합뉴스]

'세월호 순직' 단원고 교사 9명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연합뉴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고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경기 안산 단원고 교사 9명이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16일 현충관에서 열린 양승진·박육근·유니나·전수영·김초원·이해봉·이지혜·김응현·최혜정 교사 합동 안장식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 열렸다.
 
이날 합동 안장식에는 유족을 비롯해 강영순 경기교육청 제1부교육감, 이용균 대전교육청 부교육감, 양동영 단원고 교감, 김민종 해양수산부 세월호후속대책추진단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세월호 관련 단체와 일반 시민들도 함께했다.
 
안장식은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 추모사, 헌화·분향, 묵념 등 예우를 갖춰 진행됐다.
16일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관에서 세월호 순직 교사 합동 안장식이 열렸다. [연합뉴스]

16일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관에서 세월호 순직 교사 합동 안장식이 열렸다.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교육감을 대신해 추모사를 읽은 강영순 부교육감은 “한 아이라도 더 구하려고 애쓴 그 간절함은 단순한 말로 표현할 수 없다”며 “한용운의 시처럼 우리는 선생님을 보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생님들의 희생은 우리 교육을 바꾸는 시작이 될 것”이라며 “이별은 슬프지만 우리는 다시 만날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교사 9명의 묘소는 지난해 11월 13일 이곳에 먼저 안장된 단원고 고창석 교사 묘소 옆에 나란히 자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