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조국인지 타국인지…자기가 사법시험 통과 못해 분풀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송봉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송봉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6일 권력기관 개혁안을 발표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해 “자신이 사법시험(사시)를 통과하지 못한 분풀이로 권력기관을 개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청와대의 ‘조국’인지 ‘타국’인지 나와서 설치는 것을 보고 그런 생각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본인이 사법시험을 통과 못 했으면 그것으로 그만이지, 권력기관 개편하고 검찰의 힘을 빼고 있다”며 “참 나는 측은하다고 생각한다.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권력을 잡았다고 한 철을 날뛰는 것을 보면 참 측은하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영화 ‘1987’을 보고 눈물을 흘린 것과 관련해선 “대통령이 질질 울면 안 된다. 지도자는 돌아서서 우는 것이지 눈물을 보여선 안 된다”며 “걸핏하면 질질 울어서 상황을 모면하려는 것은 지도자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일으킨 것은 경찰인데 안보수사권 등 모든 것을 경찰에게 줘서 경찰공화국을 만들겠다고 한다”며 “권력기관은 견제와 균형이 유지돼야지, 한 기관에 전부 몰아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또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간 대화가 진전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평창올림픽을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로 하지 않고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휘말려 지금 화려하게 또 남북회담 정치쇼를 하고 있다”며 “그것은 북한의 핵 완성 시간을 벌어주는 작당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를 핵전쟁의 위협으로 몰아넣은 사람이자 출발점은 DJ다. DJ는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정치쇼를 이용해 노벨평화상까지 받았는데 북한의 핵 개발은 그때부터 본격화됐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수십억 달러를 북한에 제공하고 남북정상회담 쇼를 했다”고 했다.
 
한편 홍 대표는 ‘조 수석이 사시를 통과 못 했다’고 말했지만, 조 수석은 과거 언론인터뷰 등을 통해 스스로 사시를 보지 않고 법학자의 길을 선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