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원고 순직교사 9명 한자리에 영면… 대전현충원 묘역 안장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안산 단원고 교사 9명이 한 자리에 안장됐다. 2014년 4월 16일 이후 3년 9개월 만이다.
16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합동안장식에서 유가족과 참석자들이 헌화·분향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합동안장식에서 유가족과 참석자들이 헌화·분향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양승진 교사 등 '순직공무원'보다 예우 높은 '순직군경' 인정
생존학생 "살아계셨으면 좋았을 것… 보고싶다" 눈시울 붉혀
권율정 대전현충원장 "학생들 방문해 교사 희생정신 기리길"

16일 오전 11시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관에서는 양승진·박육근·유니나·전수영·김초원·이해봉·이지혜·김응현·최혜정 교사 등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9명에 대한 합동 안장식이 열렸다. 안장식에는 유족과 단원고가 속한 경기도교육청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했다.
 
안장식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강영순 경기도교육청 부교육감의 추모사, 유가족과 참석자들의 헌화·분향, 묵념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1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합동안장식에서 강영순 경기도교육청 부교육감이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합동안장식에서 강영순 경기도교육청 부교육감이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강영순 부교육감은 추모사에서 “남아 있는 우리는 선생님들의 뜨거운 가슴을 기억하고 있다”며“선생님들이 아름다운 희생이 교육을 바꾸는 시작이 되고 세상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9명의 교사는 제자를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애썼던 점을 고려해 ‘순직공무원’보다 예우가 높은 ‘순직군경’으로 인정받았다.
1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합동안장식에서 권율정 대전현충원장이 헌화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합동안장식에서 권율정 대전현충원장이 헌화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참사 당시 교사들은 대부분 탈출이 비교적 쉬웠던 5층에 머물렀지만, 배가 침몰하자 학생들이 모여 있던 4층으로 내려가 구조에 나섰다. 구명조끼도 양보하고 학생들을 대피시킨 뒤 자신들은 끝내 숨졌다.
 
영결식을 마친 뒤 9명의 유해는 지난해 11월 13일 먼저 안장된 순직공무원묘역 고창석 교사 오른쪽에 묻혔다. 순직교사 11명 가운데 청주 성요셉공원에 안치된 남윤철 교사는 가족이 원하지 않아 현충원으로 옮기지 않기로 했다.
16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현충원 순직공무원묘역에서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9명에 대한 합동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현충원 순직공무원묘역에서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9명에 대한 합동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유해가 묻힐 때 유가족 사이에서는 흐느낌이 흘러나왔다. 최혜정 교사의 가족은 삽으로 흙을 덮은 뒤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이해봉 교사의 모친은 땅바닥에 주저 앉아 땅에 묻히는 아들이 이름을 여러 번 불렀다. 이 교사의 모친은 “해봉아 편히 쉬어라”라고 말했다.
 
미수습자 5명 가운데 한 명인 양 교사의 부인 유백형씨는 목포신항을 떠나기 전인 지난해 11월 시신을 수습하지 못한 남편의 사망신고를 했다. 양 교사는 지난달 19일 순직군경으로 인정받았다. 국립현충원에 안장하려면 고인의 유해가 필요했다. 유족은 집에서 고인의 머리카락 등 유해를 찾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을 받아 이를 안장했다.
16일 대전 유성구 대전현충원 순직공무원묘역에서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9명의 유가족들이 허토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대전 유성구 대전현충원 순직공무원묘역에서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 9명의 유가족들이 허토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안장식에 참석한 단원고 생존 학생은“선생님께서 살아계셨으면 더 좋았을텐데…, 보고싶다”며 “칠판에 빼곡히 글씨를 쓰셨던 선생님의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묘비 앞에 세워진 석비(石碑)에는 ‘2014년 세월호 참사 시 단원고 제자들을 구하던 중 순직’이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통상 안장을 하면 임시로 목비(木碑)를 설치하고 석비로 단장하는 데는 3개월가량이 걸린다. 이번처럼 안장과 동시에 석비가 설치된 것은 대전현충원 역사상 처음이다.
16일 대전 유성구 대전현충원 순직공무원묘역에서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인 이해봉 교사의 모친이 허토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6일 대전 유성구 대전현충원 순직공무원묘역에서 세월호 단원고 순직교사인 이해봉 교사의 모친이 허토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권율정 국립대전현충원장은 “그동안 선생님들이 여러 추모공원에 산재해 제대로 예우를 받지 못했다”며 “선생님들이 영면한 묘역에 많은 학생이 방문해 그들이 고귀한 정신을 기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