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평창올림픽 우리가 힘들게 유치..우리나라 상징 보여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0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0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할 경우 ‘한반도기’를 드는 방안을 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리나라의 상징을 보일 필요가 있다”며 사실상 반대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한반도기 입장에 반대하고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안 대표는 “평창올림픽은 우리가 아주 오랜 세월에 걸쳐 힘들게 전국민적 열망을 모아 유치한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상징을 반드시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태극기를 들지 않고 한반도기를 든다는 걸 이해할 국민이 많지 않을 것”이라며 “즉각 취소하고 태극기를 들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고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한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전날인 15일 국회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지원 특별위원회에 참석해 남북선수단 공동 입장시 한반도기를 드는 방안에 대해 “공동 입장을 협의 중인데, 공동입장을 하게 되면 한반도기를 들 수 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