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찰비리 의혹’ 중부발전 간부 관사서 숨진 채 발견…착화제 불 피운 흔적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모습.[중앙포토]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모습.[중앙포토]

발전소 건설 입찰비리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한국 중부발전 간부가 관사에서 16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 9시 10분쯤 중부발전 고위간부인 A씨가 보령시 동대동 중부발전 관사에서 숨져 있는 것을 회사 직원 B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착화제에 불을 피운 흔적이 확인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사에서 혼자 생활하던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해 신고한 사안”이라며 “아직 유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군산바이오발전소 건설 입찰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중부발전의 자회사 군산바이오에너지가 추진 중인 5000억원 규모의 200㎿급 발전소 사업 건설사 선정 과정 때문이다. 선정 중에 중부발전 관계자가 인위적으로 평가계수를 변경해 입찰업체 중 종합평가 꼴찌였던 롯데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의혹이 현재 제기돼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해당 사건의 수사를 검찰에 의뢰한 상태다. 지난해 8월에도 이 사건 연루 의혹을 받던 중부발전 간부가 사택 13층에서 몸을 던져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바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