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만나려다 쫓겨난 류여해 "이게 바로 사당화의 증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 류여해 전 최고위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 류여해 전 최고위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시당에 모습을 드러내자 행사장이 술렁였다. 홍준표 대표의 신년 인사회가 예정돼있던 이날, 홍 대표가 도착하기 10분 전 행사장 맨 앞줄에 앉아 그를 기다렸다.   
 

'미친X' 욕설 난무, 30분간 아수라장

참석자들은 류 전 최고위원에게 “거긴 당 대표 자리다. 당신은 당원도 아닌데 왜 여기 앉아있느냐”고 소리치며 끌어내려 했다. '미친X' 등 거친 욕설도 나왔다. 그러자 류 전 최고위원은 “손 대지 말라. 위해와 위협을 가하는 것은 협박죄에 해당된다”고 강력히 저항했다.  
 
사회자는 “당원이 아닌 분은 나가달라”며 행사를 지연시켰다. 실랑이 끝에 류 전 최고위원은 30여분만에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그는 사람들에게 떠밀려 나가면서도 “이게 바로 사당화의 증거”라고 소리쳤고 이 모든 상황은 그의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됐다.
 
류여해 전 한국당 최고위원이 16일 서울시당 신년회에서 홍준표 대표를 만나려다 쫓겨나고 있다. [류여해 페이스북]

류여해 전 한국당 최고위원이 16일 서울시당 신년회에서 홍준표 대표를 만나려다 쫓겨나고 있다. [류여해 페이스북]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말 당무감사 결과 당협위원장직을 박탈당한 이후 홍 대표에 대한 막말 행위 등으로 당에서 제명 처분을 받았다. 이에 불복해 재심을 청구한 류 전 최고위원은 “재심에서 제명이 확정되기 전까지 전 여전히 한국당 당원이자 최고위원”이라며 “제가 최고위원이니 당연히 신년 인사회에 참석하는 것”이란 입장이다.  
 
류 전 최고위원은 이날 홍 대표에게 재심 청구를 했는데 왜 당 윤리위가 열리지 않는지, 대구 당협위원장과 대표직 중 택일을 해야 하는 것 아닌지 등을 따져 물을 계획이었다고 한다.  
류여해 페이스북

류여해 페이스북

 
류 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홍 대표를 만나서 당신은 보수 우파의 큰 집이 될 수 없다는 얘길 하고 싶었다“며 ”오늘 많이 힘이 드네요“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