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협상왕' 김주찬 KIA와 2+1년, 총액 27억원 FA 계약

KIA와 FA 계약을 체결한 김주찬과 조계현 KIA 단장. [사진 KIA 타이거즈]

KIA와 FA 계약을 체결한 김주찬과 조계현 KIA 단장. [사진 KIA 타이거즈]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내야수 김주찬(37)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 15억원, 2년 최소 23억원 보장

KIA는 김주찬과 계약 기간 3년(2+1년)에 총액 27억원(계약금 15억원, 연봉 4억원)에 계약했다고 16일 발표했다. 2000년 삼성에 입단한 김주찬은 이듬해 롯데로 이적했으며, 2012시즌 뒤 KIA와 FA 계약(4년 50억원)을 체결했다. 2017시즌엔 KIA 주장을 맡았고, 122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9(440타수 136안타), 12홈런·78득점·70타점을 기록했다. 통산 기록은 타율 0.296, 116홈런·916득점·655타점·377도루다.
 
KIA는 옵션 계약을 통해 계약기간에 안전장치를 걸었다. 김주찬은 거약의 계약금을 통해 실리를 챙겼다. 김주찬은 "계약하는 데 시간이 걸린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스프링캠프 출발 전까지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에도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KIA는 김주찬을 붙잡으며 우승 전력을 그대로 유지한 채 2018시즌을 맞이하게 됐다. KIA는 앞서 양현종, 외국인선수 3인(헥터, 버나디나, 팻 딘)과도 모두 재계약에 성공했다.
 
김주찬이 계약서에 사인하면서 FA 미계약자는 5명이 됐다. 롯데 내야수 최준석(35)과 외야수 이우민(36), 투수 안영명(34)과 2루수 정근우(36·이상 한화), kt 외야수 이대형(35)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